닫기

글로벌이코노믹

WTI, 2년 반 만에 배럴당 70달러 돌파...원유수요 증가전망에 미국 이란제재 유지영향

공유
1

WTI, 2년 반 만에 배럴당 70달러 돌파...원유수요 증가전망에 미국 이란제재 유지영향

center
국제유가는 8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사진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이커스필드의 컨 리버 유전지대의 모습. /뉴시스
국제유가가 8일(현지시간) 미국의 원유 수요 증가 기대 등으로 상승했다. 특히 미국산 원유의 기준이 되는 미국텍사스산중질유(WTI) 선물 가격은 2년 반 만에 배럴당 70달러를 돌파했다.

이날 선물시장인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7월 인도분은 가격은 전날에 비해 1.2%(82센트) 오른 배럴당 70.0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8년 10월16일 이후 처음이다.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글로벌 거래 원유의 기준이 되는 북해산 브렌트유 8월 인도분도 1%(73센트) 상승한 배럴당 72.22달러에 마감됐다. 이는 지난 2019년 5월이래 최고치다.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는 국제유가가 올해 여름과 하반기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로 오름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수요는 증가하는 반면, 공급은 억제되는 수급 상황이 국제유가 상승세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것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과 러시아 등 산유국 연합체인 OPEC+(플러스)는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 동안 기존 감산규모를 단계로 줄이는 방신으로 산유량을 차차 늘리기로 합의했지만 공급억제를 통한 가격 상승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오안다 증권의 에드워드 모야 분석가는 "국제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소식에 반응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유럽의 많은 지역이 강력한 원유 수요 회복세를 보이고, 그간 코로나19 대응에 어려움을 겪은 브라질과 같은 신흥국이 백신을 확보해나가기 시작하고 있다는 점이 유가에 매우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도 국제유가를 상승시킨 요인으로 꼽혔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날 상원위원회에 참석해 "이란과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한다고 해도 이란이 행동을 바뀌지 않은 한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가 단행한 대이란 제재조치는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란의 원유공급이 조기에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퍼졌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