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값, 달러화 약세에 상승세…1900달러 회복은 실패

공유
0

금값, 달러화 약세에 상승세…1900달러 회복은 실패

center
금 선물이 미 달러화 가치 하락에 힘입어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1900달러 회복에는 실패했다. 사진=로이터
금 선물이 미 달러화 가치 하락에 힘입어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1900달러 회복에는 실패했다고 미국 금융시장 전문 매체 마켓워치 등이 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날 선물시장인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8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4일)에 비해 0.16% 오른 온스당 1,898.80달러에 장을 마쳤다. 지난 4일 1% 올랐지만 지난주 수요일(2일) 이후 저항선으로 여겨지는 1900달러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앨타베스트의 마이클 암브루스터는 "금값은 국채 수익률이 현 수준에서 하락하지 않는 한 한도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더 뜨거워진 인플레이션 데이터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렇게 되면 국채 수익률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월요일 거래에서 수익률이 1.573%에서 1.566%로 소폭 상승했다. 수익률과 채권 가격은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 채권수익률이 높아지면 금과 기타 비수익 자산을 보유하는데 따른 기회비용이 상승해 반대로 가격이 하락한다.

반면, 달러는 대부분의 경쟁 통화에 비해 약세를 보였다. 주요 6개국 통화와 견준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ICE 달러지수(DXY)는 이날 0.2% 하락했다. 달러로 표시되고 거래되는 금 값은 달러 가치가 내려가면 반대로 올라간다.

암브루스터는 "10년, 30년 만기의 국채 수익률 상승은 단기적으로 금에 매우 부정적일 수 있다"면서 "실제로 우리는 금과 미국 달러 지수가 동반 하락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카스텐 프리츠 애널리스트는 지난 금요일 실망스러운 5월의 고용보고 이후 달러와 수익률이 모두 크게 하락해 금값이 1900달러 수준을 회복하는 데 일조했다고 말했다. 프리치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 동향으로 볼 때 인플레이션 우려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명목 수익률은 상당 기간 물가상승률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물 것이고 실질 금리는 마이너스일 것이며, 이는 금값 상승을 지지하는 강력한 힘“이라는 것이다.

한편, 은 7월 인도분은 은 0.4% 오른 28.02달러에 거래되며 지난 수요일 이후 가장 활발한 거래를 기록했다.7월 인도분 구리 가격은 파운드당 약 4.53달러로 거의 0.1% 하락했다. 7월 인도분 백금은 온스당 1174.80달러에 거래됐고 9월 인도분 팔라듐은 0.2% 하락한 온스당 2837.70달러를 기록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