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랜섬웨어 등 사이버공격에 군사적 대응 검토

공유
0

美, 랜섬웨어 등 사이버공격에 군사적 대응 검토

러먼도 상무장관, 이달 미·러 정상회담에서 의제로 상정
부티지지 교통장관, 민간기업 해킹 국가전체 영향 강조

center
지나 러먼도 상무장관. 사진=로이터
지나 러먼도 상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정부가 랜섬웨어(몸값을 요구하는 악성코드)에 의한 사이버공격을 방지하기 위해 군사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러먼도 장관은 구체적인 선택지를 언급하지 않고 이번달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 블라드미르 푸틴 대통령과 회담을 가질 때 의제로 상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대규모 사이버공격의 일부는 러시아에 본거지를 둔 집단에 의한 것이었다고 판단되며 바이든 정부는 러시아에 대해 대응자세를 강화하고 있다.

러먼도 장관은 ”사이버공격의 영향, 결과 혹은 보복의 가능성에 대해 검토할 시점이며 우리는 어떤 선택지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지난달에 석유 수송관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에 의한 공격을 당한 데 이어 이달은 세계최대 정육회사 JBS가 동일한 사이버공격의 표적이 됐다. 각각 연료와 식품의 공급불안을 초래했다.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장관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적대국은 미국의 송전망을 전면적으로 마비시킬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장관은 이날 CBS와 인터뷰에서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에 대한 사이버공격으로 민간기업의 해킹이 국가 건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이버보안의 힘은 가장 약한 부분 외에는 측정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이는 미국의 사이버보안이 취약한 한 요인이다“고 말했다.

그랜홈 에너지장관은 기업이 표적이 될 경우는 연방정부에 통보하고 범죄자에 몸값을 지불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정부 혹은 연방의회가 몸값 지불 금지로 갈지 여부는 분명치 않다고 그는 덧붙였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