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크래프톤, KAIST에 110억원 '쾌척'…미래 인재 양성 투자

공유
0

크래프톤, KAIST에 110억원 '쾌척'…미래 인재 양성 투자

center
4일 오후 1시 KAIST에서 열린 약정식에서 이광형 KAIST 총장(왼쪽)과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AIST
KAIST은 ㈜크래프톤과 크래프톤의 전·현직 구성원 11명이 미래의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을 위해 110억 원의 발전기금을 약정했다고 4일 밝혔다.

4일 열린 ㈜크래프톤과 전·현직 구성원들의 기부 약정식은 KAIST 본관 제1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광형 총장, 이승섭 교학부총장, 이상엽 연구부총장, 류석영 전산학부장 및 ㈜크래프톤의 장병규 의장, 신승우 동문이 자리를 함께 했으며, 김창한 대표를 포함한 다른 7명의 기부자들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번 발전기금은 KAIST 출신의 ㈜크래프톤 전·현직 구성원 11명이 55억 원의 개인 기부금을 먼저 조성한 뒤 회사가 동일한 액수의 출연금을 보태는 1:1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약정됐다.

이날 약정식에서는 경쟁력 있는 인재 양성 및 지속적인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양측은 이를 토대로 우수 개발자 양성 및 채용 연계형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산학 협력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KAIST 전산학부 졸업생인 장병규 의장은 지난해 1월 100억 원의 발전기금을 쾌척하며 "개인의 기부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동문들의 적극적인 기부 참여를 이끌어내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후 기부 의사가 있었지만 구체적인 기부처를 정하지 못했던 ㈜크래프톤 내부의 KAIST 출신 구성원들이 장 의장과 합심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4명이었던 기부 희망자는 퇴직자까지 동참해 11명(김창한, 류성중, 박진석, 신승우, 심재한, 양재헌, 이창호, 장병규, 조웅희 등)으로 늘어났고 본격적인 모금 활동을 벌인지 약 2개월여 만에 55억 원의 기부액이 모였으며 현재도 동문 구성원들의 참여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기부에 참여한 신승우 동문(92학번)은 "모교에서 좋은 사람들을 만나 배우고 얻은 것들에 감사하는 마음을 늘 가지고 있었지만 표현하지 못했었다"며 "그 고마운 마음을 후배들에게 돌려주자는 제안에 마음이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류성중 동문(97학번)은 "이번 기부 제안을 통해 오랜만에 학교 소식을 들으니 정말 반가웠고 그 시절의 즐거웠던 기억이 되살아났다"며 "전산학부에 학생이 급증하고 있으니 건물을 증축하는 것이 꼭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자연스럽게 기부에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KAIST는 이번 약정금으로 전산학부 건물을 증축해 학생 연구실·산업계에 실제로 적용되는 코딩 및 프로젝트 실습실·사회 환원 교육 프로그램 장소·㈜크래프톤의 선배들이 후배들에게 멘토링을 제공하는 공간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류석영 전산학부장은 "장병규 의장의 지속적인 기부에 더해 여러 동문께서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들의 마음이 후배들에게 잘 전달돼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아이디어로 세계를 선도하는 동시에 주위를 배려하고 섬기는 리더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