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U, 저탄소기술 개발위해 게이츠 설립 BEV와 공동으로 10억달러 투입 계획

공유
0

EU, 저탄소기술 개발위해 게이츠 설립 BEV와 공동으로 10억달러 투입 계획

EU와 BEV 각각 5억달러씩 갹출…대기중 CO₂ 회수, 장기적인 에너지저장 등 기술개발에 투입

center
벨기에 브뤼셀의 EU본부에 게양된 EU기.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지구온난화대책의 목표달성을 위해 저탄소기술의 도입을 추진하기 위해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설립한 에너지투자펀드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Breakthrough Energy Ventures. BEV)’와 제휴해 10억달러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BEV가 민간자본과 자선활동 자금을 활용해 EU와의 같은 규모의 자금을 제공해 2022~2026년에 걸쳐 EU와 BEV 양측이 최대 8억2000만 유로(10억 달러)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EU 집행위에 따르면 지원자금을 재생가능 에너지를 이용한 수소생산과 지속가능한 항공연료, 대기중에 이산화탄소(CO₂) 회수, 장기적인 에너지 저장 등의 기술개발에 사용한다는 것이다.

이들 기술은 중공업과 항공분야의 배출감축에 불가결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지만 지원이 없으며 본격적인 도입과 화석연료와의 경쟁에는 여전히 너무 비용이 많이 든다.

게이츠 MS 창업자는 “세계경제의 탈탄소화는 과거 최대의 혁신의 기회”라고 하면서 “기후변화대책에 야심적으로 대응해 과학기술을 주도하는 유럽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