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대통령, 오늘 4대 그룹 대표와 오찬…'이재용 부회장 현충일 특별 사면' 얘기 나오나

공유
2

문대통령, 오늘 4대 그룹 대표와 오찬…'이재용 부회장 현충일 특별 사면' 얘기 나오나

4대 그룹 대표와 취임 후 첫 점심..'반도체 위기’ 등 국내기업 글로벌경쟁력 지원 논의할 듯

left
청와대 정면 사진 사진=픽사베이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LG그룹 등 국내 4대 그룹 대표와 오찬 간담회를 한다.

문 대통령이 그동안 기업인들을 만났지만 4대 그룹 대표만을 초청해 별도의 오찬 자리를 갖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날 오찬에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참석한다.

삼성에서는 수감 중인 이재용 부회장을 대신해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회장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공유하고 반도체·배터리 산업을 포함한 경제 전반에 걸친 한미 양국 협력관계 강화에 기업이 적극 나서주기를 당부할 전망이다.

특히 업계에서는 이 자리에서 재계 대표들이 이 부회장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 건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을 통해 세계 무대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국내 대기업에 대한 자부심을 느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언론에서는 “한국 대기업이 세계 무대에서 막강항 영향력을 발휘해 한국 국력이 매우 커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재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꿈꾸는 누구도 무시하지 못하는 ‘선진 한국’을 일궈내기 위해서는 국내 대기업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명실상부한 세계 1위 경쟁력을 가진 삼성전자가 이 부회장 부재로 세계 무대에서 최근 밀리고 있다는 점은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부회장의 공과를 떠나 이 부회장이 한국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고용 창출과 세수를 통한 국부(國富)를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문 대통령이 사면을 빨리 결단해야 한다”며 “광복절 사면이 아닌 이달 현충일 특별사면을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내에서도 이 부회장 사면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크다.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단체는 청와대에 이 부회장의 사면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우리 국민 10명 중 약 8명이 이 부회장의 사면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시사리서치와 주간지 시사저널이 최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사면에 대한 여론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6%가 이 부회장 사면에 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이 이 부회장 사면을 지지하고 있다는 얘기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응답자 가운데 거의 90%인 89.6%가 ‘사면에 찬성한다’는 응답했다.

이는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한 삼성에 대한 높은 평가가 반영된 것이다.

이른바 ‘산업화 세대’로 분류되는 5060세대에서도 이 부회장 사면에 대한 찬성 여론이 압도적이다. 72.9%가 사면에 찬성표를 던졌기 때문이다.

2030세대 역시 이 부회장 사면에 높은 지지를 보냈다.

특히 20대 찬성(68.1%)이 30대(63.0%)와 40대(64.4%)보다 높게 나온 점은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침체와 극심한 취업난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Z세대(20대)가 한국경제 분야에서 삼성의 역할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높다는 얘기다.

재계 관계자는 “세계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난과 반도체 전쟁을 벌이고 있고 특히 세계 최고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정부가 이 부회장의 발목을 잡은 채 경제회생을 외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사면과 관련해 국민의 의견을 많이 듣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며 “국민의 80% 이상이 이 부회장 사면을 찬성하는데 문 대통령이 결심하지 못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