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물가 비상… 5월 소비자물가 2.6%↑ 9년1개월 만에 최고

공유
0

물가 비상… 5월 소비자물가 2.6%↑ 9년1개월 만에 최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통계청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6% 상승하며 9년여 만에 가장 높은 오름세를 나타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46(2015=100)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6% 올랐다.

이는 2012년 4월의 2.6% 이후 9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지난 4월에도 2.3%에 달해, 2개월 연속 2%를 넘었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된 작년 4월 0.1%를 나타냈다가 5월에는 마이너스 0.3%로 낮아졌었다.

이후 0% 상승률을 유지했지만 올해 들어 2월 1.1%, 3월 1.5%를 나타내더니 4월 이후 2%대로 높아졌다.

서민 '장바구니 물가'를 보여주는 농축수산물은 12.1%나 올랐다.

이 가운데 농산물은 16.6% 상승했다.

파가 130.5%, 달걀은 45.4%, 쌀값은 14% 올랐다.

축산물은 10.2%, 수산물은 0.5% 올랐다.

석유류가 23.3% 상승, 2008년 8월의 27.8% 이후 가장 많이 오르면서 공업제품 물가는 3.1% 상승했다.

구입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3.3% 올랐다.

이는 2017년 8월의 3.5%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신선식품지수는 13% 오르며 4개월째 두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냈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 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1.5% 상승했다.

2017년 9월의 1.6% 이후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