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 정상영 명예회장 유산 2000억 민사고·서전문화재단에 기부

공유
0

고 정상영 명예회장 유산 2000억 민사고·서전문화재단에 기부

KCC 삼형제 "장학금 100억 포함 음향기기 박물관 건립비 등 2천억 사회 환원"
정몽진 KCC회장 내놓은 내곡동 땅에 박물관 문화공간 활용...소장품도 기증

center
고 정상영 KCC 명예회장(왼쪽 내부 사진)과 유족의 2000억원 상당 기부로 서울 내곡동에 세워질 음향기기 전문 박물관의 이미지. 사진=KCC
KCC는 고(故) 정상영 명예회장의 유산 중 일부를 민족사관학교 장학금 100억 원을 포함해 2000억 원 상당의 보유 주식과 현물을 사회에 기부한다.

1일 KCC에 따르면, 정몽진 KCC 회장,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 정몽열 KCC건설 등 정 명예회장 유족들은 “인재 양성을 위한 민족사관고등학교 지원과 문화예술 공익사업인 박물관을 위해 정 명예회장의 유산 일부를 사회환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족들은 “생전에 기본에 충실하고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산업보국’이 기업의 본질임을 거듭 강조한 정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다양한 사회환원 사업을 지속해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우선 민족사관고에 기부하는 100억 원은 역량 우수학생에게 장학금으로 지급되고, 분야별 영재 발굴, 교육프로그램 개발, 첨단과학 교육 설비와 기자재 마련에도 쓰일 예정이다.
KCC는 정 명예회장의 ‘우수 기술인재 육성’ 염원이 민족사관고를 통해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오는 2024년 말까지 10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정 명예회장의 보유주식과 현물 1900억 원 상당을 음향기기 전문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는 서전문화재단법인에 기부한다.

유족들은 ‘더 좋은 삶을 위한 가치 창조’라는 KCC 경영이념과 기업 위상에 맞는 기념물로 음향기기 전문 박물관을 건립하는데 유산을 기증하기로 했다.

음향기기 전문 박물관은 정 명예회장의 유산 1500억 원과 정몽진 KCC회장이 이미 기부한 서울시 강남구 내곡동 일대 토지와 개인 소장품을 바탕으로 세워지고, 박물관 운영에도 기부금이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음향기기 박물관에는 정몽진 회장이 소장해 온 세계최초 하이파이 시스템으로 최고 음질을 자랑하는 ‘웨스턴 일렉트릭’ 컬렉션이 기증돼 전시·보관될 예정이다.

KCC 관계자는 “음향기기 박물관은 앞으로 오디오를 통한 아날로그 감성 경험을 일반 대중에게 제공함으로써 오디오문화 저변 확대와 시·청각 만족도를 높이는 도심 속 문화공간이자 안식처로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