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 주식시장, 인플레 우려 속 혼조세...美 고용지표 촉각

공유
0

유럽 주식시장, 인플레 우려 속 혼조세...美 고용지표 촉각

center
유럽 주식시장은 27일(현지시간) 대체로 혼조세를 보였다. 사진 = 로이터
유럽 주요국 주식시장은 27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보이면서 마감했다.

이날 영국 런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10% 하락한 7,019.67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30 지수는 0.28% 내린 15,406.73으로, 프랑스 파리 CAC 40 지수는 0.69% 상승한 6,435.71로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0.19% 오른 4,039.21로 거래를 종료했다.
시장은 경제 지표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향후 행보 등을 주목했다.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와 함께 인플레이션에 대한 다소 완화된 우려가 있는 가운데 유럽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투자자들이 기다린 미국 고용지표는 개선됐다. 앞서 이날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0만6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역대 최저치다.

차라램보스 피소로소 JFD 그룹의 수석 시장 분석가는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선호하는 인플레이션 지표인 핵심 지표 발표 전 우유부단한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원자재 관련주들은 강세를 보였다. 최고 구리 생산지인 칠레의 공급 중단에 대한 우려로 금속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유럽 부문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거뒀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