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은행, 베트남 4월 산업생산지수 강력성장

공유
0

세계은행, 베트남 4월 산업생산지수 강력성장

center
베트남의 4월 산업생산지수가 강력한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내수 시장의 소비가 회복되면서 소비자 물가지수도 오름세를 기록했다.

세계은행이 최근 발표한 '2021년 5월 베트남 거시 경제 상황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4월 베트남의 산업생산지수는 전월 대비 1.1%, 작년 동기 대비 24.1% 증가했다. 작년 4월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산활동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해외 시장의 기술 제품 수요와 함께 국내 수요도 살아나, 소매 판매는 2개월 연속 하락한후 회복하기 시작했다.

올해 4월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2.3% 증가했다. 소매 판매중, 전월 대비 상품은 1.9%, 서비스는 3.8% 증가했다.
4월 상품 수출액은 전월 대비 3.4% 감소한 반면 수입액은 2.6% 증가했다. 올해초부터 4월말까지 누적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 수입액은 31% 늘어났다.

미국, 중국, 유럽 연합(EU), 아세안 및 한국 등 주요 수출국의 경제가 회복되면서 교역량도 증가했다. 외국인직접투자(FDI)는 2개월 연속 증가한 후, 4월에는 주춤하는 모습이다.

식음료, 담배, 의류, 가전 제품 등 소비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 대비 0.5% 증가했다.

세계은행은 이같은 현상이, 베트남내 코로나19 3차 유행 이후 가계 소비가 회복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인한 휴교, 이동 제한, 방역 규칙 강화 등의 조치때문에 국내 경제 특히 관광, 운송, 소매 산업이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했다.

세계은행은 “이번 4차 유행이 끝나면, 정부는 내수 소비를 되살리기 위한 재정정책을 채택해야 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