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연구원 3명 코로나18 확산 전 통원치료 필요할 정도 아파”

공유
0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연구원 3명 코로나18 확산 전 통원치료 필요할 정도 아파”

월스트리트저널, 정보기관 보고서 인용 보도…우한기원설 발원지 재점화 가능성

center
경비원들이 지키고 있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 모습. 사진=로이터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발표하기 수개월 전인 지난 2019년 11월에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 소속된 연구원 3명이 병원에서 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몸상태가 나빴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미국정보기관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보고서에는 영향을 받은 연구자 수와 몸상태 불량이 된 시기, 통원 회수에 관한 새로운 상세한 정보가 포함돼 있다. 코로나19가 우한연구소로부터 유출될 가능성에 대해 보다 상세한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코로나19 발생지를 둘러싼 조사의 다음 단계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의 의사결정기관이 협의하기 직전에 새로운 정보가 공개된 상황이다.

WSJ에 따르면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연구자에 구체적인 정보를 갖고 있는 미국 고위관계자 및 전 고위관계자는 보고서를 뒷받침할 증거를 둘러싼 다른 견해를 나타냈다. 한 관계자는 “추가 조사와 실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라는 견해을 나타냈지만 중국정부는 이를 부정했다.

트럼프 전 정부는 퇴임 직전 우한바이러스연구소 내부의 연구자 수명이 지난 2019년 가을에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일반적인 계절성 호흡기질환으로 보이는 증상으로 병이 났다라는 믿을 이유가 있다는 정부견해를 보여주는 국무부 보고서를 발표했다. 구체적인 연구자의 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