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 주식시장, 기업실적 호조 등으로 반등

공유
0

유럽 주식시장, 기업실적 호조 등으로 반등

center
유럽 주식시장은 20일(현지시간) 대체로 상승했다. 사진 = 로이터
유럽 주요국 증시는 20일(현지시간) 글로벌 경기지표와 기업 실적 호조에 일제히 반등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3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70% 상승한 15,370.26으로, 프랑스 파리 CAC40 지수는 1.29% 오른 6,343.58로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 FTSE 100 지수는 1.00% 상승한 7,019.79로,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1.60% 오른 3,999.91로 종료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시장은 전일 인플레이션 우려로 급락했지만 기업 실적 호조와 반도체 분야 합병 논의 등이 시장의 투자심리를 끌어 올리면서 다시 반등했다. 업종별로 보면 기술주가 2.7% 상승했다.

인플레이션 우려로 전날 하락한 만큼 거의 되돌린 셈이다.

유럽 기업들은 낙관 경제회복 전망 하에 잇따라 자사주 매입을 발표하고 나섰다.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프랑스 소시에테제네랄 은행은 이날 패션 명품 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와 화장품 기업 로레알, 석유업체 에니 등을 포함해 총 56개 유럽 기업들이 자사주 매입 계획을 내놨다면서, 이는 3년래 가장 많은 규모라고 밝혔다. 특히 프랑스 소매 유통업체 까르푸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자사주 매입을 시작했다.

딜로직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 기업들은 1조 유로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당초 비상 사태에 대비해 많은 현금을 손에 쥐려는 의도였지만, 올 들어 백신 접종과 더불어 경기회복 조짐이 보이자 이를 주주 배당 등으로 풀려 한다는 것이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