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 주식시장, 글로벌 경기 회복세 주시 속 약세

공유
0

유럽 주식시장, 글로벌 경기 회복세 주시 속 약세

center
유럽 주식시장은 18일(현지시간) 대체로 하락했다. 사진 = 로이터


유럽 주요국 주식시장은 18일(현지시간) 대체로 약세를 나타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3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1% 내린 15,386.58로 장을 마쳤고, 프랑스 파리 CAC40 지수는 0.2% 빠진 6,353.67로 마감됐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4,005.34)는 약보합세, 영국 런던 FTSE 100 지수(7,034.24)는 강보합세로 종료됐다.

최근 한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경기에 대한 낙관 전망이 시장을 지배하면서 우상향 곡선을 그리다 잠시 숨 고르기를 하는 모양새다.
유로존(유로화를 쓰는 19개국)에 이어 일본도 1분기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나며 글로벌 경기 회복 추세가 약해지는 것 아니냐는 일부 우려도 있으나 대세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 애널리스트는 AFP 통신에 "유럽과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낙관론도 여전히 유효한 분위기"라고 짚었다.

지난주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망 문제로 인한 인플레이션 우려는 중앙 은행이 전례없는 재졍, 통화 정책에 대한 긴축 우려가 시장을 지배했다.

크리스란 스토커 유니크레딧 전략가는 "전 세계에서 인플레이션이 발생한다면 경기민감주 주식이 성장주보다 보통 더 나은 성과를 보인다"면서 "경기민감 주식의 가중치는 유럽에서 훨씬 더 높고 상대 관점에서 볼 때 유럽 주식에 유리하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영국의 고용지표는 주가를 끌어 올렸다. 영국 통계청에 따르면 1~3월 영국의 실업률은 4.8%로 시장의 예상치보다는 낮았다.

휴 쉴즈 스프레드엑스 금융 거래자는 "코로나 전염병으로 인한 어려움 이후 영국의 일자리 시장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최근 코로나 셧다운 제한이 완화되고 6월 21일 부터 추가 완화됨에 따라 코로나 19 이전 이상으로 돌아갈수 있다"고 밝혔다.

기업 실적에 대한 낙관론도 여전히 시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레피니티브 IBES 데이터에 따르면 분석가들은 STOXX 600 기업의 수익이 1분기에 90.2%, 2분기에 93.4% 증가 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