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랜드그룹, 새 업무 플랫폼 'ENESS'로 디지털 전환 가속화

공유
0

이랜드그룹, 새 업무 플랫폼 'ENESS'로 디지털 전환 가속화

문서 작업 없애고 ‘고객 가치’에 집중
핵심 절차 최적화로 의사결정 속도↑

center
이랜드그룹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을 연결하는 새로운 업무 플랫폼을 구축하며 '온라인 대전환'에 속도를 낸다. 사진=이랜드그룹
이랜드그룹(이하 이랜드)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을 연결하는 새로운 업무 플랫폼 ‘ENESS(이네스)’를 구축하며 빠르게 변하는 시장에 대처하는 디지털 기반을 완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새롭게 도입되는 ENESS는 기존 웹 기반 ERP(전사적 자원관리) 방식의 시스템을 모바일에 최적화해 만든 플랫폼으로. 직원뿐 아니라 협력업체까지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AI를 활용한 서비스로 직원 개개인의 AI 비서가 전날의 실적이나, 특별한 매출 추이를 파악해 핸드폰으로 알려준다. 사이즈별 매출 등 좀 더 디테일한 수치도 챗봇에 물어보면 된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서 업무는 줄고 현장에서 고객들에게 더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이랜드가 ENESS를 도입한 것은 갈수록 복잡해지는 비즈니스 환경에 빠르게 대처할 디지털 기반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랜드 측은 “SPA 브랜드 제조와 마트 산지 매입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며 소싱부터 판매까지 밸류체인 전반을 다루는 사업 특성상 의사결정이 많고 업무가 복잡해지기 쉽다는 단점이 있다”면서 “이번 플랫폼을 기획할 때 서류 작업이나 보고, 협력업체와의 계약 등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업무들을 디지털화하고 의사결정 속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일례로 이랜드리테일의 할인형 마트 ‘킴스클럽’은 ENESS를 활용해 산지-본사-매장을 연결하는 프로세스를 만들어 산지 직거래 속도를 높였다.

이랜드리테일 측 설명에 따르면 기존에는 담당 MD가 매일 새벽 전국의 경매장 수산물 포획량과 시세를 취합해 정리하고, 이를 다시 전 지점의 관리자에게 보내고 매장별로 주문을 받아 다시 취합한 뒤, 산지로 주문을 넣는 등 문서작업이 많은 시간을 차지했다.
그러나 이제는 수산 MD가 전국 산지 시세를 ENESS에 입력하면 매장별로 점장이 필요한 상품을 간단히 ENESS에 입력할 수 있고 이는 자동으로 취합돼 MD에게 전달된다.

산지별 가격 비교도 간편해져 MD는 바로 주문을 넣을 수 있다. 평균 하루에 2시간이 걸리던 일이 10분으로 줄어 고객들은 당일 수확한 수산물을 언제나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 이랜드, 올해 국내외 디지털 전환 계획은?

이랜드는 앞으로 ENESS라는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업구조 개편을 본격화하고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강화, 신소매 사업 혁신 등을 진행해 그룹 차원의 온라인 대전환 움직임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 회사는 최근 양호석 전 SSG닷컴 CISO(정보보호 최고책임자)를 CTO(최고기술책임자)로 선임했다. 양호석 CTO는 네이버와 신세계 등에서 e커머스 인프라 총괄과 통합 빅테이터 플랫폼 구축을 주도한 인물이다.

국내에서는 카카오와 협업하며 준비해온 한국형 신소매 플랫폼 ‘콸콸’(Qual Qual)에 집중한다. 콸콸은 카카오톡만 깔려 있으면 누구나 이랜드가 보유한 약 300만 개 상품을 취향에 맞춰 골라 판매하고 리워드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커머스(상거래) 플랫폼이다.

중국 이랜드는 ‘샤오청쉬’(중국 위챗 기반 신소매 커머스)를 기반으로 빠르게 온라인 전략을 옮겨가고 있다.

샤오청쉬는 고객에게 1대1로 상품을 제안하고 판매하는 셀러 관리가 핵심인데, 이랜드는 중국에서 1만 3000여 명의 셀러를 관리하며 쌓은 노하우를 토대로 신소매 커머스 혁신을 주도하고 빠르게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현지 21개 브랜드의 4000여 개 매장이 샤오청쉬로 상품을 판매하며 지난해 샤오청쉬로만 1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랜드 샤오청쉬 회원 수는 330만 명까지 늘어났으며 올해 샤오청쉬로 2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말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ENESS는 이랜드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받쳐줄 가장 중요한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