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기술공사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 개소...수소산업 全주기 안전 강화

공유
0

가스기술공사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 개소...수소산업 全주기 안전 강화

17일 대전 본사서 개소식 개최...수소 생산기지와 수소 충전소의 선제적 안전 운영에 기여

center
한국가스기술공사 관계자들이 17일 대전 본사에서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 개소식을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가 수소생산기지·충전소의 안정적인 운영·유지보수를 위해 자체적으로 투자해 구축한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를 오픈, 수소산업 전(全)주기 안전 강화 활동을 본격화한다.

가스기술공사는 17일 대전 본사에서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 개소식을 개최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는 수소관련 시설운영 상태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과 관리 필요성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의 안전관리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구축됐다.

이 통합모니터링센터를 통해 신속한 운영상태 파악과 고장대응이 가능하고, 위기상황 발생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의 수소관련 정책과 연계해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가스기술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통합모니터링센터는 전국에 산재한 수소 생산기지와 충전소의 압력, 온도, 충전현황 등 운영상태 데이터를 한 곳에 집중, 실시간 자동 모니터링과 구간별 예측·분석 등을 수행한다.

이 센터는 전국 1000개소의 수소생산기지와 충전소를 동시에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기타 수소관련 연구과제의 수행을 위해서도 데이터 수집, 분석, 활용 등의 기능을 할 수 있다.

가스기술공사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따라 수소산업 전(全)주기 제품의 개발·시험 지원은 물론, 수소생산설비 구축, 수소충전소 구축 등 수소경제 구축의 한 축을 맡고 있다.

이번 통합모니터링센터 개소를 통해 각종 수소산업시설의 효율적 관리와 예측으로 수소산업 전(全)주기 안전 운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스기술공사 관계자는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 개소를 통해 수소산업 설비의 예측점검정비 기술 등 유지보수 표준화 기반을 마련하고 유지보수와 통합관리 체계를 수립해 수소충전소와 생산기지의 유지보수 전담기관으로서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