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대문 파고드는 네이버, 산은과 ‘동대문 디지털 전환’ 맞손

공유
0

동대문 파고드는 네이버, 산은과 ‘동대문 디지털 전환’ 맞손

center
17일 브랜디 동대문 풀필먼트 센터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 브랜디 서정민 대표,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등이 참석했다.[사진=네이버]
네이버와 산업은행이 동대문 패션 산업 디지털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네이버는 지난 17일 산업은행과 ‘국내 혁신 스타트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공동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물류를 포함한 디지털·뉴딜 분야 스타트업에 공동으로 투자하고, 네이버 풀필먼트 협력(NFA·NAVER Fulfillment Alliance) 기업 대상 금융을 지원하는 등 국내 벤처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네이버와 산업은행은 동대문 패션 시장 물류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공동 투자 및 지원에 나선다.
우선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 중소상공인(SME)들이 물류 고민 없이 판매와 마케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동대문 물류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강화하고, 산업은행은 관련 운영 자금 투자를 지원한다.

양사는 1호 투자 기업에 커머스 플랫폼 ‘브랜디’를 선정했다. ‘​브랜디’는 동대문 기반 풀필먼트 서비스 통합 관리 시스템을 개발·운영하는 스타트업으로 지난해 9월 네이버 100억, 지난 4월 산은 100억 투자 유치했다.

이와함께 네이버 풀필먼트 협력(NFA)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투·융자 지원도 추진한다. SME들의 다양한 풀필먼트 니즈를 해결할 수 있도록 관련 금융 지원을 강화하여 이커머스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춘다는 계획이다.

또한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엑셀레이터인 D2SF와 협력해 로봇, 인공지능(AI) 등 뉴딜 분야 스타트업에 대한 공동투자로 혁신 기업을 발굴 육성하기로 했다. 네이버 투자 기업을 대상으로 산업은행의 NextRound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등 후속 투자 유치를 지원해 지속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힘쓴다.

네이버는 ‘브랜디’와 함께 동대문 패션산업의 디지털화를 위한 MOU을 맺고 동대문 패션 산업의 디지털화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동대문 패션 SME들이 안정적으로 상품을 수급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네이버 플랫폼과 연동되는 풀필먼트 시스템을 구축하고, 향후 크로스보더 이커머스로 확장시켜 동대문 패션 SME의 글로벌 판로 확대를 모색하는 등 사업 확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급성장에 따른 풀필먼트 혁신이 대두됨에 따라, 네이버는 다양한 물류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NFA를 통해 판매자와 이용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며 “이번 산업은행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물류 영역뿐 아니라 디지털 전환이 필요한 각 산업 영역에서 혁신을 일으키는 스타트업들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벤처 생태계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