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무너진다

공유
0

美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무너진다

머스크 '잇단 발언'에 충격...상장 참조가격 250달러 이하로 떨어져

center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상장 참조가격인 250달러도 무너졌다.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무너지고 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가격 약세 속에 코인베이스 주가가 17일(현지시간) 상장 전 참조가격인 250달러 선도 지키지 못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코인베이스 주가는 지난 주말 종가 대비 10.13달러(3.92%) 급락한 248.24달러로 추락했다. 시간외 거래에서도 약세가 이어져 7.64달러(3.08%) 급락한 240.6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코인베이스 주가가 참조가격 250달러 선 밑으로 추락한 것은 지난달 14일 나스닥 거래소에 직접 상장한 이후 처음이다.

당시 골드만삭스와 나스닥 거래소는 250달러를 참조 가격으로 제시했고, 첫 거래에서 코인베이스 주가는 381달러로 시작해 장중 429.54달러까지 치솟았고, 이후 상승폭이 좁혀져 결국 328달러로 첫 거래를 마쳤다.

코인베이스 주가는 이후 하락추세를 타고 있다.

4월 14일 첫 거래 시작 뒤 약 한 달만에 주가가 5분의1 넘게 빠졌다.

코인베이스 주가 폭락세는 '도지코인의 아버지' 일론 머스크 테슬라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불을 질렀다.

머스크는 16일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가 보유한 10억 달러가 넘는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각했거나 아니면 곧 매각할 것임을 시사했다.
비트코인 폭락세가 불거지자 머스크는 서둘러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판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나섰지만 시장은 충격을 비켜가지 못했다.

머스크가 팔지 않았다고는 했지만 앞으로도 팔지 않겠다고 말한 것은 아니어서 투자자들이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각하는 쪽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고 판단했다.

폭락하던 비트코인은 이후 다시 일시적으로 상승세로 돌아서기도 했지만 다시 약세 흐름으로 복귀했다.

코인베이스 주가 흐름은 비트코인 흐름과 밀접히 연관돼 있다. 코인베이스 주가가 20% 넘게 빠지는 동안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 역시 20% 넘게 하락했다.

아직 거래 초기이기는 하지만 코인베이스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던 코인베이스 상장 전 일부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이 적중했음을 뜻하는 것이기도 하다.

코인베이스처럼 비트코인 ETF 역할을 하는 다른 종목들 역시 머스크 트윗에 충격을 받기는 마찬가지였다.

대차대조표에 비트코인 보유물량이 상당해 또 다른 비트코인 관련주로 주목받는 마이크로스트래터지 주가도 이날 31.96 달러(6.13%) 급락한 489.35 달러로 마감했다.

또 비트코인 채굴업체 라이엇 블록체인은 나스닥 거래소에서 이날 1.71 달러(6.57%) 급락한 24.31 달러로 떨어졌다. 장중 낙폭은 11%를 넘기도 했다.

한편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4만2185달러까지 추락하며 2월 8일 이후 석달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머스크가 "테슬라는 (아직) 비트코인을 단 한개도 팔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시장의 불안감을 해소시키지는 못했다.

글로벌 온라인 지급결제 대행업체 머큐리오의 알렉산더 바실리에프 공동창업자는 로이터에 매도세가 지속될 경우 4만 달러가 지지선이라면서 비트코인이 이를 버티면 중장기 새 저항선은 7만 달러로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