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EU, 철강 관세 분쟁 합의 위한 협상 개시

공유
0

美-EU, 철강 관세 분쟁 합의 위한 협상 개시


center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인 2018년 국가안보를 이유로 유럽과 아시아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관세를 부과했다. 사진 = 로이터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의 유럽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에서 시작된 무역 분쟁을 해소하기 위한 회담을 시작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CNBC에 따르면 미국 지나 러만도 상무부 장관,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EU 집행위원회 무역 담당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 집행위원은 17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통해 철강과 알루미늄 초과생산 문제를 해결하는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EU 집행위원회는 "지난주 화상회의를 통해 핵심 산업들을 보호할 효과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점과 미국이 유럽산 제품에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를 부과해 발생한 세계무역기구(WTO) 분쟁을 해결할 길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에 합의했다"면서 "연말 전 해결책을 찾도록 신속히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EU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때부터 관세 분쟁을 벌였다. 2018년 3월 트럼프 전 행정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EU에서 생산된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 관세를 부과하면서 관세 분쟁이 시작됐다.
EU는 철강과 버번위스키, 할리 데이비드슨 오토바이, 청바지 등의 28억 유로 상당의 미국산 제품의 관세를 50% 인상하는 보복에 나설 예정이었다.

EU의 보복관세는 내달 1일 적용될 예정이었다.

돔브로우스키스 위원은 트위터로 "EU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양측 모두 관세 인상을 자제하기로 합의했다"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EU가 철강에서 비롯된 무역분쟁이 확대되는 것을 피하자는데 합의했고, 이번 갈등에서 비롯된 관세들을 폐지하고자 물밑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준비를 마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합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첫 외국 방문 일정으로 내달 중순 유럽을 방문해 정상들을 만날 예정인 가운데 이뤄져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통 우방국과 동맹 강화를 전면에 내세워, 트럼프 시절 반목을 이어온 EU와 관계 개선에 주력해 왔다.

양측은 성명에서 "미국과 EU 회원국들은 동맹이자 파트너인 시장경제 민주국가로서 국가안보 측면에서 유사한 이해관계를 공유하고, 중국과 같이 무역교란(trade-distorting) 정책을 지지하는 국가에게 책임을 묻는 데 협력할 수 있다고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대부분 제삼자가 일으킨 전 세계 철강과 알루미늄 초과생산에 산업계가 받은 영향을 인정한다"면서 "이러한 왜곡이 미국과 EU의 관련 산업계와 노동자들에게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