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트리온헬스케어 "1Q 영업익 315억…2분기 '램시마SC' 처방 본격 확대 기대"

공유
0

셀트리온헬스케어 "1Q 영업익 315억…2분기 '램시마SC' 처방 본격 확대 기대"

center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1분기 매출 3563억 원, 영업이익 315억 원을 기록했다.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3563억 원, 영업이익 315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0.17%, 영업이익은 43.6% 줄었다.

회사는 "유럽에서 주요 제품 처방이 견조하게 이뤄졌고 미국에서의 처방 확대도 지속했지만 일시적 미국 공급 일정 조정과 일회성 비용의 발생으로 영업이익률은 하락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는 신규 제품 출시, 기존 제품의 판매 지역 확대 등 주요 이벤트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실적 성장이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선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타릴아 등 유럽 주요 5개국 출시를 마친 '램시마SC' 처방이 올 2분기부터 본격 확대된다. 2분기 말에는 캐나다 출시를 통해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북미 지역 공략에도 돌입한다.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유플라이마도 2분기부터 스페인 등 유럽 시장에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유플라이마는 아달리무맙 성분 바이오시밀러로는 세계 최초로 시장에 선보이는 고농도 제형이다.

회사는 이달 파키스탄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의 글로벌 판매 확대도 기대하고 있으며, 다수의 국가들과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이라크, 모로코 등 주요 범아랍권 각국 규제 당국에도 렉키로나의 사용 허가 접수를 완료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연초 싱가포르에서 램시마와 트룩시마가, 말레이시아에서 허쥬마가 각각 정부 입찰 수주에 성공해 독점 공급 중"이라며 "일본에서는 허쥬마가 출시 2년 만에 47%의 점유율을 기록하는 등 아시아 지역에서도 성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