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 최대은행 DBS, 부유층 고객을 위한 암호 화폐 거래-보관 생태계 구축 천명

공유
4

아시아 최대은행 DBS, 부유층 고객을 위한 암호 화폐 거래-보관 생태계 구축 천명

center
아시아 최대 은행 싱가포르 DBS그룹이 부유층 고객이 암호화폐에 직접 투자하고 보관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아시아에서 가장 큰 은행이 자사의 가장 부유한 고객들에게 암호 화폐에 직접 접근할 수 있게 하려고 움직이고 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DBS그룹(DBS Group Holdings)는 자사 프라이빗 뱅킹 고객이 비트코인, 이더리움, 비트코인 캐시, XRP 등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 오퍼링은 개인 은행 고객들이 이러한 자산을 안전하고, 구조화된 방식으로 투자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한다. 또 2020년 12월에 다시 시작된 DBS의 디지털 자산 교환의 성공을 바탕으로 기관 투자자와 인가된 투자자에게 디지털 자산을 위한 완전히 통합된 토큰화, 거래 및 보관 생태계를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DBS 프라이빗뱅크의 책임자인 조셉 푼(Joseph Poon)은 “우리의 신뢰 구조를 통해 고객은 이러한 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의도한 수혜자에게 전달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으며, 이러한 자산을 편리하게 보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분기 DBS의 디지털 거래소는 6000만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거래량은 10배 증가했다.

은행의 암호 화폐 시장 진출은 전통적인 금융기관들이 고객들에게 암호 화폐 중심 상품을 제공하는 물결에서 비롯된다. 올해 초 JP모건체이스(JPMorgan Chase),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Group),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 등이 암호 화폐와 연계한 상품을 고객에게 더 많이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언론 보도 당시 비트코인은 지난 24시간 동안 3.72% 하락한 48,678달러에 거래되고 있었다.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가 지난 목요일 비트코인을 더 이상 결제 수단으로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후 4만6980달러로 추락한 저점에서 소폭 회복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