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FTC, 세븐앤아이의 210억달러 규모 편의점체인 인수 이의 제기

공유
0

미국 FTC, 세븐앤아이의 210억달러 규모 편의점체인 인수 이의 제기

반트러스트법 위반이며 주유소시장에 경쟁상의 우려…세븐앤아이 인수절차 완료 발표

center
미국 일리노이주의 스피드웨이 매장. 사진=로이터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14일(현지시간) 세븐앤아이홀딩스가 미국 편의점체인 스피드웨이 인수에 이의를 제기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FTC는 이번 인수가 독점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위법적인 거래라고 지적하면서 미국 전역의 주유소와 편의점의 가격상승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내 편의점업계에서 수위를 굳히려는 세븐앤아이의 인수전략이 미국당국의 허가를 둘러싸고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번 성명은 FTC에서 인수심사를 진행한 민주당의 레베카 켈리 슬로터 임시위원장과 롯힛 초프라 위원이 연명해 발표했다. 다만 FTC에서 과반수의 합의가 필요로 하는 인수저지 및 소송 등의 강제조치에는 이르지 않았다.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공화당의 노아 필립스 위원과 크리스틴 윌슨 위원은 “성명은 인수당사자를 구속하는 것이 아니고 소비자는 여전히 무방비상태다”라고 말했다. 민주당계 두명과 공화당계 2명으로 구성된 FTC는 인수의 위법성에서는 의견이 일치하지만 대처방법을 둘러싸고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주유소 병설형 편의점인 스피드웨이를 둘러싸고는 세븐앤아이가 이날 미국 정유사 마라톤 페트롤리움으로부터 매수하는 절차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세븐앤아이는 지난 3월까지 매수완료를 예정했지만 미국당국의 허가절차가 지연되면서 발표도 늦어졌다.

인수 규모는 210억달러(약 23조7100억원)이며 이번 매수로 세븐앤아이는 미국의 점포수를 약 1만4000개로 늘리고 편의점 시장점유율을 10%정도까지 높일 수 있게 된다.

FTC는 세븐엔아이의 인수절차 완료 발표이후 낸 성명에서 “반트러스트법 위반이며 미국전역의 수백곳의 가솔린과 디젤연료 소매시장에 중대한 경쟁상의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의 독점과 경쟁업체의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FTC는 “이같은 우려를 불식하기위한 합의를 거래당사자간에 이루어지지 않았다”면서 "양사가 계약 체결을 결정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며 곤혹스럽다"고 비판했다. FTC는 앞으로도 조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