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테슬라, 중국 EVE에너지의 값싼 LFP배터리 조달 협의

공유
0

테슬라, 중국 EVE에너지의 값싼 LFP배터리 조달 협의

테슬라, EVE에너지와 3분기중 계약체결 목표

center
중국 베이징의 건물에 테슬라 로고가 새겨진 현수막이 걸려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 전기자동차 테슬라는 상하이(上海) 기가팩토리에서 생산하는 전기자동차(EV)에 중국배터리제조업체 EVE에너지의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의 공급을 받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LFP배터리는 EV용 배터리에 사용하는 고가의 금속인 코발트와 니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보다 싸게 제조할 수 있다. 그러나 LFP배터리는 1회충전으로 운행거리가 일반적인 니켈/코발트를 사용한 배터리보다 짧다.
테슬라는 이미 중국 최대 배터리업체 CATL(寧徳時代新能源科技)로부터 LFP배터리를 공급받고 있다.

소식통들은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단계이며 테슬라는 올해 3분기중 계약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EVE는 테슬라용 배터리제품의 최종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와 EVE는 이와 관련된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