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테슬라 일론 머스크 CEO, 자율주행차 상용화 임박 시사

공유
3

테슬라 일론 머스크 CEO, 자율주행차 상용화 임박 시사

center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테슬라의 자율주행차가 곧 완성될 것임을 시사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자율주행차의 상용화가 임박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도 테슬라의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예고했다고 배런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알파벳 산하 자율주행차 개발업체 웨이모는 미국 애리조나에서 자율주행차 상업적 운영의 첫 사례인 로보택시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누로는 캘리포니아에서 상품을 배달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를 운영하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부문, 웨이모, 크루즈 모두 최근 캘리포니아 자동차부에 자율주행차 사용 허가 면허를 신청했다. 캘리포니아에서 로보택시를 운영하기 위한 추가 규제는 승차공유를 감독하는 캘리포니아 공공 유틸리티 위원회의 허가를 받는 것이다.

웨이모와 크루즈는 아직은 소비자들에게 개인용 자율주행차를 판매하지는 않는다. 그들은 공유 전기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교통혼잡과 도시 공해를 해결하고자 한다.

반면 테슬라는 자율주행차의 소비자 판매에 성큼 다가서고 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의 자율주행차 방침을 밝혔다.

모든 테슬라 자동차와 다른 많은 차량들은 적응형 크루즈 콘트롤과 같은 운전자 보조 기능을 내장해 판매된다. 테슬라는 이러한 기능을 오토파일럿이라고 부르지만, FSD(완전 자율주행 모드)라는 이름을 가진 차량도 1만 달러 업그레이드로 제공한다. 머스크가 언급한 v9은 테슬라를 완전한 자율주행에 다가서게 하는 소프트웨어 시스템이다.

머스크는 트윗에서 테슬라는 자율주행을 위해 광학 카메라와 소프트웨어에 집중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그는 라이다 또는 레이저 기반의 레이더를 사용하지 않는다.

그러나 라이다는 다른 자동차 메이커들의 완전 자율주행차 계획의 핵심 기술이다. 웨이모, 크루즈, 누로는 모두 라이다 기술을 사용한다. 올해 말 중국 EV 제조업체인 샤오펑은 생산 차량에 라이다 센서를 도입할 계획이다. 고객이 라이다로 구매할 수 있는 첫 번째 자동차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와 마찬가지로 샤오펑도 올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인 샤오파일럿의 새로운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