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美 여야 지도부 초청 인프라법안 초당적 협력 요청

공유
0

바이든, 美 여야 지도부 초청 인프라법안 초당적 협력 요청

공화당 증세반대 요지부동

cente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여야 지도부를 취임 후 처음으로 백악관으로 초청해 대면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여야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대면 회동해 자신이 제안한 4조달러 규모 인프라·복지 법안에 대해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하지만 공화당은 재원 마련을 위한 법인세 등의 증세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는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동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동이 시작되기 전 모두 발언에서 "나는 출마했을 때 민주당 대통령이 되지 않고 모든 미국을 위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했다"며 "지금 핵심은 우리가 타협과 관련해 어느정도 의견 일치를 할 수 있느냐"라고 했다.

바이든 정부는 인프라투자계획의 재원확보에 법인세율을 21%에서 25~28%로 인상할 의향을 나타냈다.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근면하게 일하는 국민에 대한 증세를 계획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수수방관하며 아무것도 지원하지 않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에서 연봉 40만 달러 이하의 국민에 대한 증세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의 맥코넬 상원 원내총무와 케비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인프라투자계획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논의할 자세를 표명했다. 다만 매카시 의원은 회담직후 "증세를 할 공화당원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가솔린가격의 상승 등을 언급하면서 "미국경제에 대해 증세할 정도 최악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맥코넬 상원 원내대표는 공화당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시대인 2017년에 실시된 세제개혁을 재협의할 의향이 없다"면서 "이는 넘을 수 없는 선이라는 점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분명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회담에 참석한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초당파의 인프라투자법안의 합의를 더 낙관하게 됐다"면서 "가치관은 다르지만 이번 회동으로 우리는 몇걸음 앞으로 나아갔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회담후 발표한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약 2시간에 걸쳐 생산적인 회담을 했으며 특히 인프라투자계획에 대해 협력이 가능한 부분을 파악하게 됐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와 공화 양당간에 어떠한 차이점이 존재하더라도 실제 경쟁은 미국과 다른 나라와의 간의 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