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금 당장 애플 주식을 팔아야 하는 이유는?

공유
2

지금 당장 애플 주식을 팔아야 하는 이유는?

center
애플은 1분기 사상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 = 로이터
1분기 모든 제품군에서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해 사상 최고의 실적을 발표한 애플에 대해 12일(현지시간) 더스트리트는 '매도'를 추천하는 의견을 냈다.

애플 주식은 1980년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한 이후 배당금을 포함해 19%의 견고한 연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현재 애플 주가는 2019년~2010년 강세를 보인 만큼 상승하고 있지 않고, 2021년 들어 모멘텀(상승동력)을 상당 부분 잃었지만, 2년간 상승률이 67%에 이르기 때문에 매도하기 좋은 시기라고 더스트리트는 강조했다.

2020년 12월 30일 기준으로 2년 동안 애플 주식의 연간 상승률은 96%를 기록했다. 이같이 높은 수준은 애플 역사상 몇 번 일어나지 않았다.

최근 애플의 엄청난 재무 실적으로 정당화될 수 있는 애플 주식의 상승 잠재력은 이미 현재 가격에 충분히 가격이 매겨졌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양도소득세의 변동 가능성을 앞두고 애플 주식을 매도하는 것이 타당할 수도 있다.

분석가들과 투자자들은 최근 호실적을 발표한 애플에 대해 2021년 하반기부터 2022년까지 실적 부진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도 보인다. 2019년~2021년 각 회계 분기 애플의 총 기업 매출 증가율이 지난해 4분기 급격히 높아졌기 때문에 애플은 향후 4분기 동안 괄목할 만한 연간 기준치를 달성해야 하는 부담이 있을 수 있다.

애플의 제품과 서비스가 전 세계에서 두 자릿수 속도로 성장하고 있지만 이러한 추세는 언제든 바뀔 수 있다. 경영진이 앞으로 훨씬 더 완만한 성장률을 정당화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면서 투자 심리 또한 위축될 수 있다.

애플은 지난 28일 회계연도 2분기(1~3월)에 월가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애플은 지난 1~3월 매출이 895억 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3.7% 증가한 수치로 월가 추정치인 773억 5000만 달러를 상회했다. 영업이익은 75억 3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4.0% 증가했다.

호실적의 가장 주역은 아이폰12이다. 아이폰 매출액은 1년 전보다 65.5% 폭증한 479억 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시장 예상치인 414억 3000만 달러를 넘겼다.

미국 주식시장에서 최근에 나타나고 있는 성장주와 기술주 약세 또한 애플 주가 상승의 걸림돌이다. 나스닥 지수가 올해 약 3% 상승에 그친 반면 S&P 500 지수는 13% 상승했다.

현재의 거시경제 시나리오에서 애플과 다른 특정 FAAMG 이름을 보유하는 것은 COVID-19 위기의 가정 체류 기간보다 훨씬 더 위험할 수 있다.

이날 애플 주식은 미국 주식시장에서 동부시간 오후 3시 6분(한국시간 오전 4시 6분) 2.41% 하락한 122.87달러를 기록 중이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