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자율주행 트럭업체 즈자커지, 미국증시 상장 추진…기업가치 3조7천억 평가

공유
0

中 자율주행 트럭업체 즈자커지, 미국증시 상장 추진…기업가치 3조7천억 평가

center
즈자커지는 스팩을 통해 뉴욕증시에 상장할 계획이며, 상장 후 기업가치는 3조 원에 달할 것으로 평가됐다.
중국 자율주행 트럭업체 즈자커지(智加科技·Plus. AI)는 스팩(SPAC)을 통해 미국증시에 상장한다.

즈자커지는 기업인수목적회사 헤네시 캐피털 인베이스먼트(Hennessy Capital Investment Corp.V·HCIC V)와 합병계약을 체결했다.

합병 절차가 끝난 후 HCIC V는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 신청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즈자커지는 종목 코드 티커(Ticker) 'PLAV’로 뉴욕증시에서 상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장 계획이 성사되면 즈자커지는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상장한 자율주행 업체이며, 기업가치는 33억 달러(약 3조6943억 원)로 평가된다.
또 상장 후 즈자커지는 5억 달러(약 5597억5000만 원)의 자금을 확보하게 된다. 이 중 1억5000만 달러(약 1697억2500만 원)는 블랙록·디이쇼(D. E. Shaw) 등 투자기관이 투자한 것이며, 나머지 3억5000만 달러(약 3918억2500만 원)은 HCIC V 상장할 때 조달된 자금이다.

골드만삭스는 즈자커지의 재무 고문이고, 버클레이는 HCIC V의 재무 및 자본시장 고문이다.

즈자커지는 2016년 미국 실리콘 밸리에 설립한 중국계 기업이고, 베이징·상하이·쑤저우 등 지역에서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했다.

즈자커지는 자율주행 트럭의 양산을 추진하고, 트럭에 적용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개발에 집중한다. 이를 통해 물류업체의 주요 간선 운송 비용을 낮추고, 도로의 안전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중국 트럭의 주요 간선 운송 비용은 3조 위안(약 522조6600억 원)이며, 이 중에서 인건비와 기름값은 각각 20%와 30%를 차지하고 있다.

대부분의 트럭 기사는 밤에 운전하는데, 평균 운전 시간은 8.2시간이다. 늦은 밤에 장시간 운전한 것은 기사의 집중력을 분산시키고 사고 발생률을 증가시킨다.

즈자커지는 "자울주행 트럭이 보급화되면 인건비와 기름값은 각각 2%와 1%를 절약할 수 있다"며 "안전성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