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이폰 위탁업체 대만 폭스콘, 코로나19로 인도공장 생산 절반수준 줄여

공유
0

아이폰 위탁업체 대만 폭스콘, 코로나19로 인도공장 생산 절반수준 줄여

인도 타미르나드주 생산공장 직원 100명이상 양성반응…5월말까지 공장폐쇄

center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애플스토어. 사진=로이터
애플 아이폰 위탁생산업체 대만 폭스콘(鴻海)이 인도 남부 타미르나드주에 있는 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직원이 직장이탈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한 때문에 미국 애플로부터 위탁받은 아이폰 12의 생산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공장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용 아이폰을 생산하고 있다. 인도의 코로나19 감염 2차파동으로 타미르나드주는 가장 상황이 심각한 주중 하나이며 지난 10일부터 전면적인 봉쇄조치가 단행돼 공공교통망과 소매점이 폐쇄됐다.

한 소식통은 인도 타미르나드주에서 근무하는 폭스콘의 직원중 100명이상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으며 타미르나드주는 주도 첸나이에 있는 공장에의 출입을 5월말까지 금지했다. 이 소식통은 “생산의 극히 일부만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다른 소식통은 이 공장의 생산능력의 50%이상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이 공장의 전체 생산능력과 종업원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 공장에는 직원 기숙사가 있다.

애플의 주요한 공급망인 폭스콘은 로이터에 인도의 거점중 한 곳에서 소수의 직원이 코로나19의 양성반응이 나왔기 때문에 의료시설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장의 생산능력과 직원 수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인도의 코로나19 감염확산에는 핀란드의 노키아와 중국의 스마트폰업체 오포(OPPO)도 지난해 직원의 코로나19 감염으로 공장가동을 중단했다.

대만의 조사회사 트랜드포스(集邦科技)는 지난 10일 인도에서의 코로나19 감염확산이 애플과 한국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 대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이유를 들어 올해 세계 스마트폰 생산 예상성장률을 9.4%에서 8.5%로 하향조정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