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U집행위원장, 코로나19 백신공급 확대위해 미국 등 수출 촉구

공유
1

EU집행위원장, 코로나19 백신공급 확대위해 미국 등 수출 촉구

EU정상, 특허권 일시중지 논의 예정

center
7일(현지시간) 포르투칼 포르투에서 열린 EU정상회담에 참석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오른쪽).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의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확대를 위해 미국 등 백신생산국이 개발도상국에의 수출을 인정해야 한다라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시작된 EU정상회담 관련 회의를 가진 후 기자회견에서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이 지지하는 백신 특허권의 일시중단에 대해서는 지지의사를 나타내면서도 “장기적인 해결책 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백신의 생산에는 품질관리와 생산기술이 중요하기 때문에 단기에서의 백신부족 해소로는 이어지지 않는다”면서 “백신 생산국이 개발도상국에 수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대통령도 이날 “제조법을 알지 못하는 연구소에 특허권을 양도해도 내일부터 백신이 만들어질 리 없다”고 말했다.

EU는 “지금까지 역내에서 생산된 2억회분 이상의 백신을 역외에 수출했다“면서 미국과 영국 등은 수출을 크게 제한하고 있다고 비판해왔다. 개발도상국에서는 백신부족이 감염확대로 이어지고 있으며 특허권의 포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EU는 특허권의 일시적인 중지에 대해서 7~8일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스페인의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특허권의 일시중지 제안을 지지한다면서도 “그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 우리는 더욱 야심적이어야 한다”고 말해 개발도상국에의 기술이전 등도 과제가 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