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은행, 디지털금융 경쟁력 확대...AI서비스 공동개발, 외부인재 영입

공유
0

우리은행, 디지털금융 경쟁력 확대...AI서비스 공동개발, 외부인재 영입

center
우리은행이 디지털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AI서비스를 IT기업과 공동개발하고 외부 인력을 영입하는 등 디지털금융 경쟁력을 확대하고 있다.

6일 우리은행은은 KT, 한국IBM과 AI뱅커 개발 등 ‘인공지능 혁신(AI Innovation)을 위한 삼각 동맹’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황원철 우리은행 부행장과 김준근 KT 전무, 송기홍 한국IBM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은행의 금융 노하우와 KT, 한국IBM이 보유한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혁신 디지털금융 상품·서비스 개발과 신사업 발굴을 위한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협약을 통해 3사는 기업여신 심사와 금리네고 자동화 등 업무 효율화를 위한 ‘AI 심사역’ 고도화, 불완전판매 탐지 시스템을 활용한 AI 내부통제 강화, 인공지능과 딥러닝(Deep Leaning) 기반 AI뱅커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 금융서비스 개발에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리은행은 공동연구와 사업개발 실행체계인 AI Lab을 설립해 KT, 한국IBM과 인공지능 사업의 기획단계부터 기술검증, 운영까지 협력해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출시 속도를 가속화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이번 협약으로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는 물론, 개발 중인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의 완성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인공지능을 활용한 편리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협력 체계를 지속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은행은 디지털그룹 DI추진단장에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고 디지털 전환 완성을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우리은행은 디지털그룹 DI추진단장(본부장)에 김진현 전 삼성화재 디지털본부 부장을 영입하고 기존 DT추진단을 ‘디지털그룹’으로 격상했다. 또 디지털 영역별 전문화된 업무수행을 위해 디지털그룹에 ‘디지털금융단’과 ‘DI추진단’을 신설하고 각각 디지털금융과 신기술 영역을 담당하기로 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