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실손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은 보험금 청구 포기…"절차 번거로워"

공유
0

실손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은 보험금 청구 포기…"절차 번거로워"

center
실손의료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은 불편한 청구절차로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금융소비자연맹
실손의료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은 불편한 청구절차로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소비자연대, 소비자와함께, 금융소비자연맹 등 3개 시민단체는 최근 2년간 실손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만 20세 이상 일반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손보험 보험금 청구 관련 인식조사를 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23일부터 26일까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이뤄졌다.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최근 2년 이내에 실손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었음에도 청구를 포기한 경험이 전체 응답의 47.2%나 됐다.
이들이 청구를 포기한 금액은 30만 원 이하의 소액청구건이 95.2%를 차지했다. 청구를 포기한 사유로는 진료금액이 적어서(51.3%), 진료당일 보험사에 제출할 서류를 미처 챙기지 못했는데 다시 병원을 방문할 시간이 없어서(46.6%), 증빙서류를 보내는 것이 귀찮아서(23.5%) 등이었다. 적은 금액의 경우 시간이 없고 귀찮아서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고 있는 셈이다.

현재의 실손보험 청구에 대해 편리하다고 응답한 경우는 36.3%에 불과했으며, 보험금 청구 시 전산 청구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78.6%나 됐다. 본인 동의 시 진료받은 병원에서 보험사로 증빙서류를 전송하는 방식에 대해서는 85.8%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험금 청구 시 증빙서류를 전산시스템으로 발송할 경우 민간 핀테크 업체나 보험업 관련단체에서 관련 전산시스템을 운영하기보다는 개인정보보호가 잘되고 신뢰도가 높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것을 선호했다.

소비자단체들은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는 의료계나 보험사의 이해관계가 아니라 현재 실손보험에 가입한 3900만 명의 소비자 편익 증진을 위한 제도 개선임을 명확하게 인식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21대 국회에서 모처럼 여야가 모두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를 위한 법안을 발의한 만큼 더 이상 이익단체의 이해관계에 좌지우지되지 말고 하루빨리 소비자의 권리보장과 편익 증진을 위해 조속히 관련 법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켜 실손보험 청구전산화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