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만도, 가상현실 기반 자율주행 첨단기술 개발

공유
0

만도, 가상현실 기반 자율주행 첨단기술 개발

3D 플랫폼 기업 유니티와 '가상현실 기반 자율주행 개발 환경 구축' 업무협약

강형진 만도 ADAS BU R&D센터장(왼쪽)과 권정호 유니티코리아 사업부문 총괄본부장(오른쪽)이 지난달 27일 '가상현실(VR) 기반 자율주행 개발 환경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만도이미지 확대보기
강형진 만도 ADAS BU R&D센터장(왼쪽)과 권정호 유니티코리아 사업부문 총괄본부장(오른쪽)이 지난달 27일 '가상현실(VR) 기반 자율주행 개발 환경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만도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가 글로벌 3차원(3D) 개발 플랫폼 기업 유니티테크놀로지스와 손잡고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 검증에 나선다.

만도는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구 유니티코리아에서 '가상현실 기반 자율주행 개발 환경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만도와 유니티코리아는 기존 자율주행 전방 카메라 센서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해 레이다, 라이다, 서라운드 카메라 등 '멀티 센서 퓨전(Multi-sensor Fusion)' 검증 고도화를 추진한다.

멀티 센서 퓨전은 여러 가지 센서로 얻은 정보를 조합한 것으로 지능형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등 자율주행 자동차에 필요한 기술이다.
만도와 유니티코리아는 2018년부터 전방 카메라를 사용해 3차원 VR 자율주행 시나리오를 검증해 왔다. VR은 차량, 보행자 등 사물을 인식할 뿐 아니라 날씨와 같은 환경 조건까지 검증할 수 있다.

대니 랭 유니티테크놀로지스 인공지능(AI)·머신러닝 수석 부사장은 "정확한 도로 상황의 인스턴스(instance·가상에 존재하는 실체)를 대량으로 제작하고 반복 학습 정제에 활용하는 것은 센서 퓨전 성능을 높여 물체를 올바르게 탐지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유니티테크놀로지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비디오 게임 소프트웨어 '유니티'를 개발한 업체로 전 세계 게임의 50% 이상이 이 소프트웨어로 개발 중이다.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에서 유니티 기반 게임의 다운로드 횟수는 월 50억 회에 이른다.

두 회사는 기존 협력 성과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인식 관련 모든 제품에 대한 VR 검증 개발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검증 범위는 자율주행 인지, 판단, 제어 등 모든 영역으로 확대된다.

강형진 만도 ADAS 연구개발(R&D)센터장은 "실제 주행으로 모든 자율주행 시나리오를 검증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며 "AI 기술 고도화를 위해 유니티와 함께 고품질 3차원 자율주행 데이터 검증 환경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