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영웅 흡연 논란, 직접 사과 "심려 끼쳐 죄송…성숙한 사람 되겠다"

공유
0

임영웅 흡연 논란, 직접 사과 "심려 끼쳐 죄송…성숙한 사람 되겠다"

center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실내 흡연논란과 마스크 미착용 의혹에 대해 5일 직접 사과했다. 사진=뉴에라프로젝트
건물 내 흡연과 마스크 미착용 논란에 휘말린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직접 사과했다.

임영웅은 5일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를 통해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며 반성했다.

그는 "이번 일로 심려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날 뉴에라프로젝트는 임영웅이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사용 돼온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에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해 사용해왔다고 설명했다.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실내에서 사용을 했다는 것이 뉴에라프로젝트의 해명이다.

그러나 뉴에라 측은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 관리 지원에 세심함이 부족했던 것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임영웅의 마스크 미착용과 관련해서는 "저희 스태프들과 임영웅이 있었던 공간은 분장실이다. 영상은 헤어와 메이크업을 작업 중인 상황이었으며, 동일 공간 1층에서 촬영이 진행돼 분장 수정 및 의상 변경 등을 하는 과정에 있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저희는 방송 촬영 중이나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임영웅이 사회로부터 받는 사랑과 관심의 크기에 합당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이러한 부분에 부족함이 있었다"면서 "이로 인해 임영웅이 가지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충분한 지원을 하지 못해 많은 분들께 불편과 염려를 끼쳤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또한 "앞으로 보다 큰 책임감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임영웅이 서울 마포구에서 진행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촬영 도중 흡연 금지 구역인 건물 안에서 흡연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임영웅은 건물 내 대기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돌아다녔으며 흡연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화제의 중심에 섰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임영웅이 부산 '미스터 트롯' 콘서트 당시 실내에서 흡연한 과거 영상과 사진이 퍼져나가면서 갑론을박이 이어진 것.

임영웅이 의자에 앉아 휴대폰을 보면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 등이 찍혔는데 미성년자인 정동원이 같은 공간에 있어 누리꾼들의 눈총을 샀다.

한편, 지난달 조깅을 하다가 발목 부상을 입은 임영웅은 완전히 회복된 상태가 아님에도, 프로그램에 피해를 주지 않겠다며 촬영에 임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