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MSCI에 의견서…"한국 증시 선진시장 요건 충족"

공유
0

전경련, MSCI에 의견서…"한국 증시 선진시장 요건 충족"

center
자료=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는 4일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에 한국을 신흥시장에서 선진시장으로 승격시켜줄 것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했다.

전경련은 글로벌 증시 지수 산출 기관인 다우존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FTSE 등도 이미 한국 증시를 선진시장으로 편입했지만 MSCI는 아직 한국을 신흥시장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경련은 한국이 MSCI 선진 시장에 편입돼야 하는 근거로 한국 경제의 위상이 충분히 높다는 점을 들었다.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이 1조6000억 달러로 세계 10위를 차지했으며 주식시장 규모도 최상위권이라는 것이다.

작년 말 주식 시가총액은 2조2000억 달러로 세계 13위였고, 거래대금은 2019년 1조9000억 달러로 4위였다고 밝혔다.

또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고소득 국가 기준 대비 3년 연속 125% 이상이고, 시가총액 28억 달러 이상을 달성한 기업 수가 5개사 이상이어야 한다는 등의 MSCI의 선진시장 요건도 모두 충족됐다고 주장했다.

한국은 역외 외환시장의 부재로 외국인투자자가 환전에 불편을 겪고 있어 선진시장 편입이 어렵다는 MSCI의 주장에 대해서도 원화가 이미 세계에서 10번째로 많이 거래되는 통화이기 때문에 투자 자금을 환전하는 데는 전혀 무리가 없다고 했다.

전경련은 또 한국 주식시장의 영문 공시 자료가 부족하고 배당금액이 연말 배당락일 이후에 결정되는 등 정보 전달 체계에 문제가 있다는 MSCI의 주장에 대해서는 일본도 같은 지적을 받았지만 큰 문제가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국과 일본이 같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는데도 한국에만 개선 필요 등급을 부여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