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이자, 1분기 호실적..."이달 말 백신 FDA 전면 승인 계획"

공유
0

화이자, 1분기 호실적..."이달 말 백신 FDA 전면 승인 계획"

center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매출액이 올해 26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 = 로이터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판매 전망치를 올해 260억 달러로 상향 조정한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CNBC에 따르면 이는 지난 2월 초 발표한 당초 올해 매출 전망치보다 73% 늘어난 액수다. 세계 코로나19 백신 수요가 폭증하면서 불과 3개월 만에 예상 액수를 대폭 상향 조정한 것이다.

화이자는 이번달 말 코로나19 백신의 미국 내 전면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이를 승인하면 화이자는 시장에 직접 주사를 내놓을 수 있게 된다.

화이자는 1분기에 35억 달러의 코로나19 백신 매출을 포함해 월가 예상을 뛰어넘는 이익과 매출액을 보고했다.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93센트로, 월가 예상 77센트를 상회했다. 매출액은 145억 8000만 달러로, 135억 1000만 달러의 컨센서스보다 많았다.

화이자는 백신의 연간 매출액이 260억 달러로, 이전 추정치인 약 150억 달러에서 올려 잡았다.

화이자는 12월 말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승인을 얻었다. 7월 말까지 3억 도스를 보급한다는 목표로 수백만 도스 분량을 이미 보냈다.

백신이 전면 승인을 얻으면 화이자는 소비자에게 백신을 직접 광고할 수 있고 가격도 변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화이자 주가는 이날 미국 주식시장에서 동부시간 오전 10시 46분(한국시간 오후 11시 46분) 0.25% 상승한 39.93달러를 기록 중이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