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시공유플랫폼, 판교에 주류판매 무인편의점 열어

공유
1

도시공유플랫폼, 판교에 주류판매 무인편의점 열어

AI 적용 24시간 주류, 간편식 등 무인 판매

경기도 성남 판교밸리 인근에 주류 등 상품을 24시간 연중 무인 판매하는 스마트형 편의점이 국내 처음으로 문을 열고 영업에 들어갔다. 이 편의점은 도시공유플랫폼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점포다.

center
4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밸리 인근에 문을 연 무인 편의점에서 고객들이 스마트 기기를 작동해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도시공유플랫폼


도시공유플랫폼은 4일 경기 성남시 고등동 현대지식산업센터에 대한상의와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국내 첫 승인된 AI 무인 주류판매 기술 등 각종 무인 운영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 점포를 열었다고 밝혔다.

60㎡ 규모의 매장에는 이 업체가 자체 개발한 한국형 무인 판매 브랜드 '아이스 Go24(AISS Go24)'의 기술을 적용한 14개의 자판기가 설치돼 있다. 무인 커피와 담배 자판기가 구비돼 있다.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유일하게 이 업체에만 승인한 'AI 무인 주류판매기'를 비롯,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슈퍼'와 '스마트상점' 관련 첨단 판매기들도 설치돼 있다. 고객들은 이곳에서 가정간편식, 전통주와 소주, 맥주, 와인 등 주류, 안주류, 음료류를 간편하고도 싼값에 구매할 수 있고, AI가 스스로 결제를 하는 등 전 과정을 자동 처리한다.
center
경기도 성남시 판교밸리 인근에 문을 연 무인편의점 아이스 고 24(AISS Go 24) . 사진=도시공유플랫폼


도시공유플랫폼 관계자는 "음식점 점주 등 소상공인이 방문해 AI무인판매기를 작동해 보면서 한국형 무인판매 시스템의 미래상도 경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이 업체는 지난 3월과 4월 중기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정책 사업인 스마트 기술 및 기기 공급 업체로 각각 선정됐다.

스마트 슈퍼 사업은 중기부가 올해부터 향후 5년간 4000개의 전국 동네 슈퍼를 무인 운영이 가능한 스마트 슈퍼로 바꾸는 프로젝트이며, 스마트 상점은 올 한해 음식점 등 2만 곳의 소상공인 매장에 무인 첨단 시스템을 적용해 일손을 덜어주는 사업이다.

AI 무인 주류판매기는 청소년의 술 판매를 원천 봉쇄한다. 그간 허다하게 발생한 청소년의 술 구매에 따른 영업정지와 과태료 부과 등 소상공인들의 억울함을 사전에 막아주는 혁신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도시공유플랫폼 박진석 대표는 "스마트 편의점에서는 주문부터 결제까지 모든 과정을 AI가 콘트롤해 상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박진석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매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언제든지 방문해 주문 및 결제 시스템을 접해볼 수 있는 미래 첨단 AI 기술의 집합 공간"이라면서 "그동안 일부 업체의 무인 매장에서 발생해온 도난, 결제 보안 등을 완벽하게 해결한 자타 공인 첨단 시스템을 다양하게 경험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