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블랙야크, 관악구 페트병으로 '친환경 제품' 만든다

공유
0

블랙야크, 관악구 페트병으로 '친환경 제품' 만든다

관악구에서 배출되는 투명 페트병으로 친환경 제품 생산 예정



center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오른쪽)과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투명페트병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비와이엔블랙야크

비와이엔블랙야크(이하 블랙야크) 강태선 회장이 지난 3일 블랙야크 양재사옥에서 박준희 관악구청장과 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사업 확대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블랙야크는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의 자원 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며 개발한 친환경 소재 ‘플러스틱(PLUSTIC)’ 생산에 관악구에서 배출된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게 됐다.

관악구는 구내에서 배출되는 고품질의 투명 페트병을 확보해 블랙야크에 전달하고, 이 페트병으로 생산한 친환경 제품을 우선 구매할 계획이다.

앞서 블랙야크는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과 투명 페트병 고품질 재활용·지속 가능한 소비 체계 구축을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블랙야크는 환경재단과 고품질 투명 페트병의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의식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강태선 회장은 "블랙야크 자원 순환 시스템 협력 체계가 서울 전 자치구와 전국 각 지자체로 확대될 수 있게 논의를 계속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