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미쓰비시 에스테이트, 미국 버지니아에 데이터센터 7개 설립

공유
0

日 미쓰비시 에스테이트, 미국 버지니아에 데이터센터 7개 설립

center
일본 부동산 개발 기업인 미쓰비시 에스테이트(Mitsubishi Estate)가 미국 워싱턴 인근에 7개의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사진=CISCO
일본 부동산 개발 기업인 미쓰비시 에스테이트(Mitsubishi Estate)가 미국 워싱턴 인근에 7개의 데이터센터를 세우기로 했다.

이 사업은 2000만 엔(약 18억3000만 달러)의 비용으로 10년에 걸쳐 추진된다.

4일 니케이 아시아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미쓰비시 에스테이트는 구글과 애플 등 빅테크(거대 기술기업)의 수요 증가 속에 데이터센터 산업이 핵심 비즈니스 분야가 될 것이라고 분석하고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미쓰비시 에스테이트는 도쿄 센트리의 리스를 활용해 공동투자 형식으로 우선 2024년 2월까지 2개의 데이터산업 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미쓰비시 에스테이트는 이번 계획에 따라 미국 데이터센터에 투자하는 일본의 첫 부동산개발 회사가 된다.

7개 데이터센터는 워싱턴 인근에 자리하면서 미국 연방정부의 수요가 많아 비즈니스 지역으로 각광을 받는 버지니아주 북부 지역에 들어선다.

버지니아주 북부 지역은 지진 등 자연재해가 거의 없어 데이터센터를 건립하려는 기업들의 글로벌 허브로 각광받고 있다.

미쓰비시 에스테이트는 앞으로 2~3년에 부동산투자신탁을 설립해 세계 각지의 시설건립 투자를 유인하기로 했다.

부동산 서비스 기업인 CBRE에 따르면 미국의 데이터센터 시장은 최근 4년 동안 2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올해도 이미 14% 가까이 성장한 상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