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靑, 청문회서 의혹 쏟아진 임혜숙 임명 강행할까

공유
0

靑, 청문회서 의혹 쏟아진 임혜숙 임명 강행할까

외유성 출장·논문 표절 등…"몰랐다", "죄송하다" 사과
정권 말기·여성 후보자 고려해 임명할 듯…후폭풍 예상

center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동취재사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의 가시밭길을 지났다. 다만 많은 의혹이 남았고 제대로 해명이 이뤄지지 않아 청와대가 임 후보자를 임명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외유성 출장과 제자 논문 표절, 종합소득세 지각납부 등 의혹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공세가 이어졌다. 임 후보자는 대부분 의혹에 대해 "몰랐다", "죄송하다"로 일관하면서 임명을 강행하더라도 후폭풍이 예상된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이화여대 교수들은 다 그렇게 가족을 대동하고 학회에 가는 게 당연한 것인가"라며 "해외 학회에 가족을 데려간 데 대해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듣고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나랏돈으로 딸을 데리고 외유성 출장을 갔다는 의혹을 받는 임 후보자의 출국 기록과 남편의 기록도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 후보자와 두 딸, 남편이 남긴 미국 하와이와 뉴질랜드 오클랜드,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입국 기록이 동일했던 것이다. 특히 뉴질랜드와 스페인은 남편도 교수로 연구 보조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은 임 후보자가 지난해 11월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가진 상태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직 공모를 지원한 일을 놓고 "응모 자격에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학교라면 이는 부정 입학이다. 입학이 취소돼야 한다"고 했다.

또 외유성 출장 의혹 논란에 대해 "국가 세금을 이용한 무임승차, 무임 숙박이자 연구비 부정 사용"이라고 비난했다.
정희용 의원은 "해외 출장지에서 자녀들과 호텔 방을 셰어(공유)하고 자녀들은 해외 유명 도시를 갈 기회를 가졌다"며 "이는 '엄마 찬스'다. 자녀들에게 특혜를 줬다"고 했다.

이 밖에 임 후보자 해외에 체류하던 기간에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가 13차례에 걸쳐 국내 주소를 이전해 위장전입 논란에 휩싸여 있다.

임 후보자는 대부분 의혹에 대해 "몰랐다", "죄송하다" 등 대답으로 일관해 사실상 의혹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였다. 다만 제자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임 후보자 측은 일부 표기 오류가 있었고 공동 연구에 참여한 연구이며 논문 표절 소프트웨어에서도 10%대 이하의 낮은 일치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공직자로서 도덕성 문제가 불거져 장관 임명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다만 다음 대선 일정을 고려한다면 임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2019년 조동호 후보 지명 철회 당시 다음 장관 후보자로 최기영 현 장관을 내정하기까지 5개월의 시간이 걸렸다. 임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경우 늦어도 10월은 돼야 신임 장관을 내정할 수 있다. 내년 3월 대선을 고려한다면 차기 과기정통부 장관의 임기는 불과 6개월이 채 되지 않는다. 이 경우 과학 행정의 공백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또 이번 개각 인사 중 유일한 여성 장관 후보자라는 점에서 섣불리 지명을 철회할 경우 여성계에 공격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조동호 후보 지명 철회 당시에도 과학계 일각에서는 "정치적 인맥이 없는 조동호 교수가 총알받이가 됐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한편 임 후보자는 이화여대 전자전기공학전공 교수이자 최연소 여성 NST 이사장을 지낸 전자공학 전문가로 서울대 제어계측공학 석사 학위와 미국 텍사스주립대 전기컴퓨터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삼성 휴렛팩커드와 미국 벨 연구소, 시스코 시스템즈에서 연구원과 이화여대 공과대 학장, 대한전자공학회 회장을 지낸 전자공학 전문가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