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올 1분기 신설법인 규모 사상 최대

공유
0

베트남, 올 1분기 신설법인 규모 사상 최대

center
2021년 1분기 베트남의 신설법인 규모가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4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기획 투자부는 1분기 신설법인의 수는 전년동기대비 17.5% 증가한 4만4166개, 등록자본금은 628조동(약 237억7000만달러)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1분기 신설법인수는 코로나19 여파로 전년동기대비 13.2% 감소했지만 올해 1분기에는 법인수 및 등록자본금 규모 둘다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업종별로는 도소매 및 자동차·오토바이 정비가 33.3%로 가장 많았고, 건설업 13%, 제조업 12.8%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1분기 영업을 중단했거나 폐업한 기업은 전년동기대비 23.3% 증가한 5만1496개였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