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매도 재개 이틀째, 코스피 3110선 장중 하락…외국인 순매도 강화

공유
0

공매도 재개 이틀째, 코스피 3110선 장중 하락…외국인 순매도 강화

center
코스피는 4일 11시 43분 현재 전날 대비 0.50%(15.77포인트) 내린 3111.43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연합
공매도 재개 이틀째인 4일 코스피가 장중반 3110선으로 내리고 있다. 전날 미국주식시장의 혼조에 외국인 투자자가 순매도를 강화하며 낙폭이 확대되고 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11시 43분 현재 전날 대비 0.50%(15.77포인트) 내린 3111.43에 거래되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0.13%(4.19포인트) 오른 3131.39로 시작해 하락세로 돌아선 뒤 낙폭이 점점 커지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팔자에 나서고 있다. 순매도규모는 1373억 원에 이른다. 반면 기관, 개인투자자는 각각 914억 원, 331억 원 동반매수중이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0.70%)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0.27%)가 상승하고 나스닥 지수는 0.48%내리는 혼조세가 나타났다. 유럽과 미국의 4월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PMI) 등이 개선돼 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경기 민감주가 강세를 보였다. 독일 공장의 가동이 지연될 것이라는 소식에 테슬라가 3.46% 하락하는 등 일부 기업 중심으로 매물이 나오면서 나스닥은 약세를 보였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주식시장은 공매도 재개 영향, 외국인과 개인 매도세 등에 약세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며 “전날 약세를 보인 종목들은 저가 매수세 유입되며 일부 반등하고 있으나 지수는 하락흐름을 돌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