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시, "부평미군기지 내 건축물 존치·철거계획 최종 확정 아니다"

공유
0

인천시, "부평미군기지 내 건축물 존치·철거계획 최종 확정 아니다"

- 토양오염 정도, 근대건축물로서의 보존가치 여부 등 다각적 검토 필요 -
- 도심 속 문화공원, 테마가 풍부한 문화예술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 -

center
인천시는 4일‘부평미군기지 내 일제 잔재 건물 철거’를 요청하는 온라인 시민청원에 공식 답변했다.

김기문 시 원도심재생조정관은 영상답변을 통해“현재 캠프마켓 내 건축물의 존치나 철거 계획은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며“새로운 미래를 이어가는 공간으로서의 캠프마켓을 만들기 위해 체계적인 시민공론화 방안을 마련해 시민들과 소통하며 활용방안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민청원은 지난해 말 국방부의 캠프마켓 B구역 토양정화를 위한 건축물 철거계획 통보에 따라 지난 3월 캠프마켓 내 존치 건축물 선정을 위한 시민참여위원회를 개최했다.
캠프마켓 B구역의 건물 31개동 가운데 하부오염이 심한 9개동은 철거, 잔여 건축물 22개동은 추후 논의하겠다는 심의결과 이후 청원이 이어졌고 30일간 3,096명이 공감을 표했다.

답변에 나선 김 조정관은“2019년 12월 11일 반환이후 당초에는 토양정화 작업으로 인해 2021년 말까지 개방할 수 없었으나 인천시의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노력을 통해 지난해 10월 캠프마켓 남측 야구장 부지 일원 B구역을 우선 개방할 수 있었다”며 “80여년 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오기 까지 인천시는 물론 시민사회, 시민들의 뜨거운 노력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토양오염 등으로 철거가 필요한 건축물 9개동 외에 잔여 건축물에 대해서는 공원조성계획 수립 과정에서 다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D구역까지 완전히 반환된 이후 전체 건축물 130여 동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검토를 통해 철거 또는 활용방안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캠프마켓 개발면적의 80%에 달하는 522,030㎡를 도심 속 문화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대규모 녹지공간에는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시민들을 위한 문화시설로 활용이 가능한 건축물은 리모델링해 테마가 풍부한 지속가능한 문화예술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mmmm11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