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 "미래에 대한 희망 제시할 것"

공유
0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 "미래에 대한 희망 제시할 것"

center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동취재사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코로나19는 기존에 경험해보지 못한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에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화를 촉진하며 산업 전 분야에 변혁을 초래하고 있다"며 "우수한 과학기술‧ICT 인프라를 바탕으로 K-방역체계를 구축해 감염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직면한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삼아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국가혁신 프로젝트로 디지털 뉴딜을 중심으로 한 한국판 뉴딜 계획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실은 여전히 녹록치 않다. 패러다임이 바뀌는 격변기에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서는 과학과 기술에 기반한 혁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임 후보자는 앞으로 정책 방향에 대해 ▲4차 산업혁명 대응과 과학기술 혁신 가속화 ▲도전적 R&D 생태계 조성 ▲과학기술과 ICT를 통한 코로나19 극복 지원과 이를 통한 포용사회 실현을 강조했다.

임 후보자는 "디지털 뉴딜을 반드시 성공시켜 대한민국의 대전환에 기여하겠다. 전 분야에서 데이터 댐과 인공지능의 접목 등 디지털 혁신 인프라를 시급히 확충하고, 각계에서 필요로 하는 AI‧SW 인재 양성과 공급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어 "데이터 고속도로인 5G에 대해서는 전 국민이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망 구축을 가속화하고 5G 기반 융합서비스도 본격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6G와 양자정보통신, 차세대 인공지능에 대한 준비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세계일류 정보통신 인프라를 계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임 후보자는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시기에 추격형 모델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며 "전략 분야에 도전적이고도 과감한 선도형 연구개발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탄소중립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해 경제와 환경의 선순환을 유도한다. 한국형 발사체 발사를 시작으로 우주시대를 열고 민간 주도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여성 과학자의 일과 가정 양립 문화를 현장에 정착시켜 경력단절해소와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지원을 이어가면서 방역과 일상이 공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임 후보자는 밝혔다. 통신비 부담을 낮추고 사이버 보안 역량도 강화가겠다고 전했다. 이 밖에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기회를 주신다면 소통의 리더십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역량을 한데 모으고 과학기술계는 물론 국회와 정부부처, 나아가 시민사회와 협력하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모두발언을 마쳤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