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월 5대은행 신용대출 급증...가상화폐에 SKIET공모까지 영향 겹쳐

공유
0

4월 5대은행 신용대출 급증...가상화폐에 SKIET공모까지 영향 겹쳐

center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이 급증하고 있다. 자료=각사 취합
4월 중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폐 투자와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3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말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135조3877억 원에서 4월말 142조2278억 원으로 6조8401억 원 급증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4월 은행들의 신용대출이 1, 2, 3월 대비 급증한 것이 맞다”며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관리 목표 2조 원을 훌쩍 넘겼다”고 말했다.

4월 중 대출이 급증한 요인으로는 가상화폐 투자와 SKIET공모주 청약으로 분석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 증가와 함께 증권 수신 계좌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SKIET공모에 자금이 몰리면서 신용대출이 증가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주식 시장에 증가한 자금보다 신용대출이 더 많은 것 같다”며 “이는 가상화폐 투자를 위한 자금으로 활용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4월 중 신용대출 급증의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5월 신용대출 변화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SKIET공모주 청약에 따른 자금 환불이 이뤄지지 전 4월 대출 잔액이 집계됐다”며 “환불이 이뤄지고 5월 중 대출 잔액 변화를 살펴보면 좀더 정확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달 28∼29일 SKIET 일반인 공모주 청약에는 80조9천17억원의 증거금이 모였으며 업비트에 실명계좌를 개설하고 있는 케이뱅크는 4월간 고객 수가 146만 명 증가하고 수신 잔액은 3조4200억 원 증가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파킹통장 쪼개기 기능을 추가한‘플러스 박스와 업비트 입출금 계좌 연계에 따른 자금 유입 등 요구불성 예금이 최근 증가했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