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규제 당국, '브레이크 결함' 테슬라 조사

공유
0

中 규제 당국, '브레이크 결함' 테슬라 조사

테슬라, 규제 당국에 협력

center
테슬라는 브레이크 문제 관련 심사에 중국 규제 당국과 협력하고 있으며, 당국과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전문적인 '중국 데이터 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사진=로이터
글로벌 전기차업체 테슬라는 브레이크 문제와 관련한 심사에 중국 규제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중국의 테슬라 판매량은 전체 판매량의 30%를 차지했지만, 지난 몇 달간 테슬라와 중국 당국의 관계에 파열음이 감지되고 있다.

지난달 테슬라의 한 여성 사용자는 상하이 모터쇼에서 "브레이크 고장으로 사고가 났다. 안전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며 소란을 피웠다.

이어 "테슬라는 전액 환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테슬라는 "브레이크의 검사 결과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고, "문제가 있으면 인정하고 배상하겠지만, 합리적이지 않은 요구에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언론·정부 기관 등의 거센 비난에 결국 사과했고 당국의 심사에 협력하겠다고 선언했다.

현재 규제 당국은 대형·선두 민영 기업에 강력한 감독·관리·심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테슬라는 당국과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정책을 마련했고, 적극적으로 당국과 교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테슬라는 중국 규제 당국이 글로벌·본토 기업·산업 협회와 함께 산업 정책·기준 등에 대한 검토 회의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규제 당국 관계자는 "테슬라는 이런 회의를 참여해본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 등에서 중국의 감독관리 기관·규제 등을 자주 비판했다.

지난 몇 주 동안 테슬라의 경영진은 최소 4번의 정책 검토 회의에 참여했고, 검토 주제는 '자동차 데이터 저장'·'자동차 회수 및 탄소 배출' 등을 포괄했다.

또 테슬라는 정부와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전문 부서인 '중국 데이터 센터'를 신설할 계획이다.

테슬라는 4월 공식 웨이보에 채용 공고를 올렸고, 업무 내용은 정책 데이터베이스의 업데이트·회사와 정부·산업 협회 간의 관계 유지 등이다.

테슬라는 신설한 데이터 센터를 통해 내부검사하고 서비스 품질을 높여, 필요할 때 규제 당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