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트나인, 코스닥 상장 위한 본격적 발걸음

공유
0

비트나인, 코스닥 상장 위한 본격적 발걸음

글로벌 DB 기업 도약해 나스닥 목표

left
강철순 비트나인 대표
그래프 DB라는 독보적 영역을 개척해 기업 공개(IPO) 시장에 등장한 '다크호스' 비트나인(대표 강철순)이 올 상반기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

비트나인은 지난 4월 28일 한국거래소에 기술 특례를 통한 코스닥 상장을 위해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 기관 2곳에서 A등급 이상을 획득한 데 이어 본격적인 IPO 일정에 돌입한 셈이다.

예비 심사부터 상장까지 통상 약 2개월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비트나인은 이르면 8월쯤 코스닥에 입성할 수 있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에서 맡았다.

비트나인은 2013년 글로벌 DB 기업을 목표로 설립됐다. 이후 2016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진출한 이래 대부분의 R&D 연구원을 현지 인력으로 적극적으로 배치하며 '데이터베이스 R&D의 글로벌화'까지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2017년 세계 처음으로 관계형 DB와 그래프 DB를 함께 처리하는 멀티모델 솔루션 '아젠스그래프'를 출시해 글로벌 시장을 주 무대로 영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비트나인은 최근 빠르게 성장하는 그래프 DB 시장에 초창기 진입해 원천 기술을 확보한 세계 극소수 DB 벤더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다.

그래프 DB 제품뿐만 아니라, 그래프 분석 및 클라우드 그래프 서비스 등 비즈니스 모델의 다변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내며 높은 기술 장벽을 쌓아나가고 있다.

특히 부가 가치가 낮은 SI 형태의 매출 모델에서 벗어나, 그래프 DB 제품의 라이선스 판매와 분석 서비스 공급 등 고부가 가치 영역으로 매출 구조를 개선해냈다.

비트나인의 비즈니스 모델 확장 전략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 굳건히 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비트나인의 영향력은 미국 아파치 재단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Apache AGE' 프로젝트를 통해 이미 증명됐다.

비트나인은 해당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Top Level Project)와 제품화를 거쳐 수년 안에 나스닥 상장까지 바라본다는 계획이다.

강철순 비트나인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발판으로 글로벌 그래프 DB 기업으로의 위치를 더 공고히 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SW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