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솔루스첨단소재, 룩셈부르크 동박 공장 늘려 5G 수요에 대응

공유
0

솔루스첨단소재, 룩셈부르크 동박 공장 늘려 5G 수요에 대응

올해 말까지 동박 생산 설비 확장해 총 1만5000t 규모의 생산체제 확보

center
솔루스첨단소재의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 전경. 사진=솔루스첨단소재
솔루스첨단소재(옛 두산솔루스)가 유럽 룩셈부르크에 동박 공장을 증설해 5세대 이동통신(5G) 수요에 대응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에 동박 생산시설 3000t 규모를 추가 증설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말 설비 확장이 마무리되면 CFL은 현재 가동 중인 1만2000t 설비를 포함해 총 1만5000t의 연간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이번 CFL 증설을 통해 5G 수요 폭증에 발맞춰 대응하고 이를 통해 세계 시장 지배력을 갖출 방침이다.

5G용 하이엔드(고품질) 동박 시장의 절대 강자인 솔루스첨단소재는 현재 세계 시장 점유율 약 7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동박(Copper foil)은 전기화학반응에 의해 발생하는 전자를 모으거나 전기화학반응에 필요한 전자를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이와 함께 2차전지용 동박(전지박)은 전기자동차에 널리 쓰이는 리튬이온전지의 핵심 소재로 음극 집전체(集電體) 역할을 하는 얇은 구리막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동박 제조 독자 기술을 내재화한 솔루스첨단소재의 5G용 하이엔드 동박은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분야에서 기초 소재로 활용된다.

전송 신호의 손실을 최소화하는 동박은 5G 데이터센터와 위성통신에, 고주파용 동박은 드론(drone:무인항공기)과 자율주행 핵심 기술인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에 사용된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밸류에이츠 리포트(Valuates Reports)에 따르면 5G 기술 기반 전세계 장비 시장은 지난해 55억 달러(약 6조1300억 원)에서 2026년에는 6680억 달러(약 745조4200억 원)로 급팽창해 연평균 122%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파비엔 보제(Fabienne Bozet) CFL 동박사업 본부장은 “글로벌 5G 수요에 맞춰 고객사 주문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발 빠르게 생산능력 증강에 나서고 있다”며 “CFL이 보유한 드럼 설계·제작 기술과 고객 맞춤형 표면처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이엔드 동박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일궈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럽 내 유일한 하이엔드 동박 생산 기지인 CFL은 60년 이상 축적해 온 동박 제조 핵심 기술을 갖고 있다. 이 업체는 이를 통해 5G, 반도체, 스마트칩에 적용되는 하이엔드 동박 외에 항공우주용 특수동박까지 다양한 제품군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증설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전지박(전기차용 동박) 9만t과 동박 1만5000t을 합쳐 연간 10만5000t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