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스틴 비버, K-팝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과 신곡 콜래보

공유
2

저스틴 비버, K-팝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과 신곡 콜래보

center
미국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글로벌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신곡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페이지 식스
미국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글로벌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신곡 작업을 함께 한다.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 식스는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저스틴 비버가 K-팝 슈퍼스타 방탄소년단과 신곡 공동 작업을 한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팝 폭탄이 터질 것 같다"면서 "10대가 가장 좋아하는 팝스타인 저스틴 비버와 K-팝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새로운 노래를 공동 작업하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그들은 시간을 들여 제대로 (노래가) 출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내부 관계자는 이 곡이 "앨범을 차트에 유지하기 위해 비버가 지난달 19일 발매한 앨범 '저스티스(Justice)'의 디럭스 릴리스의 일부일 수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이번 협업은 아티스트들의 각 음반사가 합병한 결과로 보인다"면서 저스틴 비버와 BTS의 콜래보 신곡은 앞서 '저스티스' 발매 딱 일주일 후인 3월 26일 6곡을 추가한 '트리플 척스 디럭스(Triple Chucks Deluxe)'에 이은 두 번째 리앨범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달 초,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는 스쿠터 브라운의 이타카 홀딩스를 10억 달러(약 1조1160억 원)에 인수했다.

데드라인은 아리아나 그란데, 데미 로바토, J 발빈 등 선수 명단도 포함된 브라운이 이번 계약의 일부로 이사회에 합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달 초 하이브가 이 거래에 대해 올린 유튜브 영상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스쿠터 브라운의 마굿간에서 "모든 아티스트와 함께 성장하고 긍정적인 영향력을 나누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히트곡 '다이나마이트' 가수 방탄소년단은 과거 인터뷰에서 비버를 음악적 영향력 있는 인물로 지목하면서, '신뢰'를 인정받았다.

27세의 비버는 지난해 'E!뉴스'의 한 코너에서 보이스오버(영화·텔레비전 프로그램 등에서 화면에 나타나지 않는 인물이 들려주는 정보·해설 등)를 하면서 BTS에게 받은 사랑을 돌려줬다.

당시 비버는 "역사를 만들 줄 아는 사람이 있다면 바로 방탄소년단이다. 이 K-팝 그룹은 전 세계 음악 산업 전반에 걸쳐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이들은 새해 타임스퀘어에서 제임스 코든과 함께 하는 '카풀 가라오케'부터 그랜드 센트럴 스테이션에서 '투나잇 쇼' 공연을 펼쳤고, 올해의 가상 VMA(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를 열광시켰다"라고 말했다.

비버는 또 그룹 멤버들의 이름을 외치는 구호에 립싱크하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틱톡 영상도 올리고, SNS에 BTS 멤버 정국의 생일을 축하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두 히트메이커 간의 신곡 작업은 인스타그램 가십 사이트 덕스모이(Deuxmoi)에서 처음 알려졌다"라고 덧붙였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