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일 ‘해트트릭’ 손흥민 ‘10-10클럽’ 토트넘 셰필드 꺾고 CL 티켓 희망의 불씨 이어가

공유
0

베일 ‘해트트릭’ 손흥민 ‘10-10클럽’ 토트넘 셰필드 꺾고 CL 티켓 희망의 불씨 이어가

center
한국시각 3일 새벽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셰필드와의 홈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둔 토트넘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토트넘이 가레스 베일이 해트트릭을 터뜨리고 손흥민이 1골 1도움을 기록한 데 힘입어 UEFA 챔피언스리그 출장권이 걸린 ‘톱4’ 다툼 희망의 불씨를 되살렸다.

손흥민은 한국시각 3일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6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돕고 후반 32분 쐐기 골까지 넣으며 토트넘의 4-0 승리에 한몫했다. 손흥민은 이날 골로 리그 16호 골을 기록했다.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까지 포함해 올 시즌 총 21골을 넣어 2016-17시즌의 개인 한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 타이기록을 썼다.

손흥민은 또 이날 도움으로 시즌 도움 개수를 10개로 늘리며 토트넘 구단 최초로 2시즌 연속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토트넘에서 10골-10도움을 올린 선수는 위르겐 클린스만(20골 10도움·1994-95시즌), 에마누엘 아데바요르(17골 11도움·2011-12시즌), 크리스티안 에릭센(10골 10도움·2017-18시즌)과 지난 시즌의 손흥민(11골 10도움), 올 시즌의 해리 케인(21골 13도움)뿐이다.

한편 가레스 베일은 토트넘 이적 뒤 첫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토트넘을 대승으로 이끌었다. 베일은 전반 36분 오리에가 후방에서 띄워준 침투 패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방향만 바꾸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후반 16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베일이 단독 드리블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왼발로 슈팅해 2-0을 만들었다. 베일은 후반 24분 오리에가 오른쪽에서 밀어준 공을 페널티아크에서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날 승리로 지난 26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컵 결승전 패배의 아픔을 씻고 리그 3연승을 기록한 토트넘은 승점 56으로 리그 5위(16승 8무 10패)로 올라섰다. 시즌 마감까지 4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61)와 격차를 승점 5점으로 좁혔다. 따라서 남은 경기 전승을 한다면 첼시의 경기결과에 따라 ‘톱4’를 노릴 수 있게 됐다.

무리뉴 감독의 해임과 해리 케인의 이적설 등 팀이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남은 4경기에서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따낸다면 분위기를 반전시킬 기회를 만들 수 있다. 과연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토트넘과 손흥민이 남은 시즌 어떤 경기력을 펼칠지 주목된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