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최대 전자제품 체인 '디엔 마이 싼' 성장정체

공유
0

베트남 최대 전자제품 체인 '디엔 마이 싼' 성장정체

center
전자제품 대형 유통체인 디엔 마이 싼(Dien May Xanh)의 성장이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징뉴스 등에 따르면 베트남 최대 전자유통체인그룹인 모바일 월드 매출의 50% 이상을 기여한 디엔 마이 싼 체인이 성장 정체기에 접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최근 모바일 월드 그룹은 3월들어 9조1000억동의 매출과 3380억동의 세후이익을 기록했다.

연초 3개월 누적 모바일 월드의 연결 순매출은 30조8270억동으로 2020년 동기에 비해 5% 증가했으며 연결 순이익은 2020년 1분기 대비 18% 성장한 1조3370억동에 도달했다.
매출 총이익률이 2% 향상되어 수익 성장은 매출보다 빨랐다. 회사 경영진들은 식품 및 소비재를 포함한 거의 모든 사업부문의 이윤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1분기 박 호아 싼(Bach Hoa Xanh) 체인의 현재 총 이익률은 25%에 이른다고 밝혔다.

2021년 모바일 월드는 125조동의 매출과 4조7500억동의 이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1분기 말 기준, 모바일 월드의 목표 매출 및 이익 달성률은 각각 25%와 28%였다.

체인별로 Thegioididong.com과 박 호아 싼체인은 각각 그룹 매출의 27%와 54%를 차지했지만 모바일 월드의 휴대폰과 전자제품 소매체인의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정체됐다.

모바일 월드는 구매력의 감소세에 이어 매출도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냉동기는 작년 동기와 비슷한 판매를 유지했고 휴대폰, 가전제품, 워치, 노트북 등 일부 제품은 긍정적인 성장을 보였다.

한편, 박 호아 싼은 그룹 총 매출의 19%에 불과했지만 작년 동기 대비 32% 성장한 6조동의 매출을 달성함으로써 계속해서 모바일 월드의 성장을 이끌어 나갈 주요 원동력이 됐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