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범 현대가 건설사, 대구 재건축사업 시공권 잇단 수주

공유
0

범 현대가 건설사, 대구 재건축사업 시공권 잇단 수주

현대건설, 신암10구역 재건축 시공권 확보…1813억 원 규모
HDC현산, 1004억 규모 범어목련 재건축 수주…도시정비 ‘마수걸이’

center
대구 신암10구역 재건축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범(汎) 현대가(家)의 건설사들이 대구에서 잇따라 재건축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다.

2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대구 신암10재정비촉진구역 재건축조합은 지난달 30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고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이날 현대건설은 총회 참석 조합원 426명 중 393명(찬성률 92.2%)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신암재정비촉진사업(신암뉴타운)은 대구 동구 신암1동과 신암4동 일대 76만6718㎡ 부지에서 진행 중인 대규모 주택정비사업이다. 6개 재개발 사업과 1개 재건축 사업을 통해 약 1만여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신암재정비촉진지구 내 유일한 재건축 정비사업지인 신암10구역은 대구광역시 동구 신암동 622번지 일대 3만4115㎡ 부지에 지하 3층, 지상15층 아파트 13개동 824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12월 조합설립변경인가를 최종 승인 받으면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건설은 명품 외관 디자인과 조경, 특화 설계를 적용해 신암10구역을 신암뉴타운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고급스러운 커튼월 룩을 적용한 외관 특화와 대형 문주 디자인을 적용하고, 신암뉴타운 최초로 명품 아파트의 상징인 스카이브릿지와 스카이 커뮤니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특화평면 H시리즈와 친환경, 사물인터넷(IoT), 안전, 에너지절감 등 최첨단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도시정비사업부문에서만 4조7383억 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도시정비사업 분야 강자로 거듭난 현대건설은 올해도 도시정비사업 수주전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지난 1월 용인 수지 신정마을9단지 리모델링 수주로 첫 실적을 기록한데 이어 합정동 447 일원 가로주택, 대전 도마·변동1구역 재개발, 대구 신암10구역 재건축 등 현재까지 총 4곳의 도시정비사업 시공권을 확보했다. 아울러 현대건설은 한남시범아파트, 의정부 금오1구역 등에서도 추가 수주가 유력한 상황이다.

center
대구 범어목련아파트 재건축사업 투시도. 사진=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일 대구 범어목련아파트 재건축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 부문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했다.

코로나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대구에서 최초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총회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은 참석 조합원 215명 중 205명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동 341번지에 위치한 250가구 규모의 범어목련아파트는 향후 재건축을 통해 지하 3층~지상 최고 30층, 전용면적 84~124㎡, 281가구 규모 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총공사비는 1004억 원 규모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대구 최고의 입지로 손꼽히는 범어동에 위치한 범어목련아파트 조합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세계적인 건축 디자인 그룹인 SMDP와 손잡고 특화 단지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한 스카이라운지 등 호텔급 최고급 커뮤니티 시설과 우수한 사업조건 등을 제안해 조합원들로부터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대구 수성지구2차우방타운과 연계해 범어목련아파트를 수성구의 랜드마크 사업지로 완성할 계획”이라며, “향후 대구·경북지역에서 도시재생사업과 더불어 신규 분양사업을 활발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